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하반기 자동차·조선 회복전망 호조… 반도체·철강 불투명

전경련, 산업전망 세미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7 15:47 수정 2019-06-17 15: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전경련
올해 하반기 국내 주력 제조업 전망은 2강(자동차·조선), 2중(석유화학·전자), 2약(철강·반도체)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서울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진행한 '2019년 하반기 산업전망 세미나'에서 6개 주요 업종 담당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를 주요 배경으로 이 같은 관측을 내놨다.

반도체에서 D램은 데이터센터 서버용 수요는 다소 회복되겠지만 재고가 높은 수준이어서 가격 하락과 수출 감소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마이크론 대상으로 중국의 반독점 규제 적용 압박이 지속하는 점도 부정적으로 분석됐다.

철강은 원가상승으로 수익성 악화가 우려된다. 브라질 베일 광산댐 붕괴사고와 호주 태풍으로 철광석 원료 가격이 급등했고 중국 조강 생산량 증가도 원가상승 압박 요인이다.

전기전자는 미국 정부의 화웨이 거래제한 조치로 인해 통신망 설치 등 글로벌 5G 인프라 구축 지연이 우려된다. 단기적으로는 화웨이 스마트폰 수출 차질로 국내 기업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석유제품은 정제 마진이 손익분기점보다 낮다. 수요확대 가능성은 낮고 공급은 미국 셰일 가스 생산량 증가 등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조선은 구조조정이 원만히 마무리되면 실적개선이 기대된다. 액화천연가스(LNG) 수요 증가 등이 받쳐주고 있다. 기계는 중국 경기둔화로 시장 축소되고 있다. 자동차는 내수와 미국 시장에서 호조가 예상되지만, 중국에서 부진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