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행복청, 폭염 대비 건설현장 안전 확보에 총력

혹서기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100개 현장 점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8 11:21 수정 2019-06-18 11: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행복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17일부터 내달 12일까지 26일간 행정중심복합도시내 건설현장 100개소에 대한 혹서기 대비 근로환경을 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여름철 폭염에 노출되는 작업자의 근로환경을 개선해 근로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건설공사의 안전과 품질을 향상하기 위한 것으로 총괄감리자 책임 하에 행복청에서 제작·배포한 점검표를 활용해 사전점검을 하고 사전점검이 미흡한 현장과 도로건설·부지조성공사 등과 같은 폭염 피해 고위험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행복청에서 직접 현장점검을 할 예정이다.

중점점검 사항은 ▲ 그늘막·식수 제공 여부 ▲ 응급 구급약품 비치 여부 ▲ 작업 중 휴식시간 부여 여부 ▲ 폭염대비 사업장 행동요령 교육 실시 여부 등 작업자의 안전·보건 관련 사항이다.

유근호 행복청 사업관리총괄과장은 "혹서기를 대비해 행복도시 건설현장의 근로환경을 꼼꼼히 점검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 및 건강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