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박수현, "與 원팀 지방정부·의회 선한 영향력 총선 미치길 바라"

25일 공직사퇴→총선모드 전환예정 "한치 앞도 몰라 주민 원하는 일 할 것"
공주부여청양 출마…경선돌파 때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리턴매치 유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8 13:51 수정 2019-06-18 15: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20751_322846_419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18일 "민주당 지방정부와 의회의 선한 영향력들이 총선에 미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실장은 이날 중도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조만간 공직에서 물러나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지역주민들이) 처음으로 지방권력과 의회를 (민주당이 장악토록) 바꿔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실장은 25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해 온 지 11개월여 만에 이 자리에서 물러날 계획이다. 앞서 24일 퇴임 기자간담회도 갖는다.

박 실장은 최근 3년 새 롤러코스터와 같은 정치 역정을 보냈다. 지난 2016년 4월 20대 총선에서 낙방한 이후 그해 연말부터 19대 대선 안희정 전 충남지사 민주당 경선 캠프 대변인으로 활약했다. 대선 경선 패배 뒤에는 문재인 대선후보 캠프에 합류했고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초대 청와대 대변인에 발탁됐다. 2018년 초 6·13지방선거 충남지사 민주당 경선에 참여 했지만, 개인적 문제가 불거지면서 중도하차 했다. 그해 7월부터 문희상 의장 비서실장으로 합류했고 이제 총선 모드 돌입을 앞두고 있다.

박 실장은 "아직 의장 결재가 떨어지지 않아 조심스럽다"면서도 차기 총선에 대한 전망을 내놓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통해 여당 절대 우위 국면에서 이제는 야당이 한 번 해볼 수 있는 그런 단계에 까지 올라왔다고 본다"며 "하지만, 현재 정국(내년총선께)에 대한 국민의 평가가 (총선결과의)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이기 때문에 한 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승부가 될 것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제 공직을 사퇴하고 지역에 내려가면 본격적으로 민심을 접하게 될 것인데 내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알게 될 것이고 주민들이 원하는 일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실장은 21대 총선에서 공주부여청양에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경선을 돌파할 경우 현역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의 리턴매치가 유력하게 점쳐진다. 강제일 기자·유채리 수습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