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해안·내륙권 민간투자 확대 심포지언 대전서 개최

민간투자 촉진, 연계협력형사업 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8 15:04 수정 2019-06-18 17: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19일 대전시 유성 인터시티 호텔에서 '해안 및 내륙권 중장기 발전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해안내륙발전법의 유효기간이 2020년에서 2030년으로 연장된 것에 맞춰 특별법 취지 실현을 위한 중장기 발전정책방향을 논의한다.

또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사업의 추진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연계협력형사업 추진, 민간투자 촉진 등 효과적인 수행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포지엄은 크게 세 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먼저, 해안내륙발전법 제정과 발전정책 추진경과 설명, 발전종합계획수립 추진현황, 남해안 발전거점 조성사업 및 권역별 연계협력형 지역계획 수립방향, 해안내륙 발전정책의 성과와 한계, 향후 개선과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어서, 중소형 관광휴양시설 사업 수요에 맞는 투자자 유치로 기회를 창출하고, 국공유지의 민간자본에 의한 개발 추진 시 인허가 단계 에서 부처간 사전 합의 등 공공의 역할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충북 옥천, 영동, 보은, 괴산 등 4개군의 고령화율(30%초과)이 높아 인구소멸, 산업위축 등 소멸위기에 처해 있는 지역사회가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으로 충북 백두대간권 휴양관광벨트 및 휴양관광거점 구축 등 지자체 연계협력을 기반으로 한 광역적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주요 이슈에 대한 관계전문가와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해 발전계획 및 발전정책 수립에 반영하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 주차단속 피하기 위한 ‘꼼수’ 주차단속 피하기 위한 ‘꼼수’

  • ‘한복 멋져요’ ‘한복 멋져요’

  • ‘최저임금 1만원으로’ ‘최저임금 1만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