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보건소 A형간염 유료접종 시행 앞 자치구 '예산걱정'

대전시-구보건소 유료 항체검사·예방접종 시행 협의
대전구청장협의회, 초기 예산 편성 어려워 지원 요구
"시책 마련해 사업비 지원하거나 인건비 지원해 달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8 16:24 수정 2019-06-18 17:16 | 신문게재 2019-06-19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618_140910788
18일 낮 대전 중구의 한 식당에서 대전구청장협의회가 회의를 하고 있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 보건소가 A형간염 유료접종 전면 시행에 협의한 가운데 초기 예산 투입이 녹록지 않은 자치구가 재정난을 토로하고 있다.

대전구청장협의회는 이 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대전시에 사업비 지원을 요구하기로 했다.

대전구청장협의회는 18일 중구의 한 식당에서 간담회를 열고 자치구보건소 A형간염 항체검사와 유료접종을 위한 지원 요청을 대전시에 건의하는 데 뜻을 모았다. 자치구별 백신 구입과 항체검사에 소요되는 초기 예산확보가 어려워 재정부담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3월 대전에 올 첫 A형간염 확진자가 발생한 뒤 기하급수적으로 전염세를 보이자 대전시는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무료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시는 재난안전관리기금 9000만 원을 자치구에 차등 분배해 접촉자 1000여 명 이상에게 백신을 투여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A형간염에 대한 우려가 여전한 만큼 대전시와 자치구보건소는 보건소에서 유료로 항체검사와 예방접종을 하기로 협의했다. 보건소는 일반 민간 의료기관보다 저렴한 가격에 접종이 가능하다. 소아(8~15세)가 보건소에서 접종할 경우 1만 5000원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 반해 민간의료기관은 3~5만 원 수준이다. 성인(16~40세)은 보건소에선 3만 6000원가량, 민간 의료기관에선 4만 5000원에서 8만 원까지 든다. 올해 A형간염 확진자가 대폭 증가하면서 전염병 예방을 위한 예방접종 수요가 늘어난 만큼 보건의료복지 차원에서 대전시와 자치구보건소가 뜻을 모은 셈이다.

그러나 막상 시행을 앞두고는 예산 때문에 한숨만 쉬고 있는 형편이다. 초기 백신 구입비와 항체검사에 투입되는 예산을 따졌을 때 상당한 금액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자치구보건소가 자체적으로 추산한 결과 중엔 8~15세, 16~40세 인구 전체를 대상으로 201억 원까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도 있다. 항체가 있거나 이미 접종을 한 대상을 제외하더라도 자치구별 소요 예산은 수억 원에서 수십억 원 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재정난을 호소하는 자치구는 이러한 이유로 대전시에 재난관리기금 사용을 요구했다. 앞서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에게 재난관리기금이 투입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는 불가능하다며 자치구 추경이나 예비비 확보로 시행하라는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장종태 구청장협의회장은 "'확산방지를 위한 항체검사 및 예방접종사업'을 시책으로 마련해 사업비를 지원하거나 검사와 접종에 필요한 인건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의견에 대해 대전시 보건정책과 관계자는 "예방접종은 법률상에도 지침상에도 자치구 사무로 분류돼 있다"며 "유료접종이기 때문에 나중에 자치구 세입으로 다시 들어가기도 하고 접종자가 몰리면 몰리는 대로 일단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