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롯데 만난 한화 '한 이닝 16점' 데자뷔 연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8 17:13 수정 2019-06-18 17:26 | 신문게재 2019-06-19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040710310001300_P4
지난 4월 7일 부산 롯데전 [사진=연합뉴스 제공]
올 시즌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경기 가운데 팬들은 지난 4월 7일 부산 롯데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 중 하나로 꼽는다.

이날 경기에서 독수리군단은 KBO 프로야구 역대 한 이닝 최다 득점·타점·안타 신기록을 새로 썼기 때문이다

3회 초에만 무려 16점을 뽑아내는 '불방망이 쇼'를 펼쳤다. 이날 선발 출전한 포수 지성준(7번 타순)과 외야수 장진혁(8번 타순)은 한 이닝 동안 세 번 타석에 들어서는 진기록을 연출했다.

대량 득점에도 우천으로 경기가 중단돼 대기록 달성 여부에 한화 팬들은 가슴을 졸이며 경기를 지켜봤다.

경기가 재개되고 5회 말 롯데 공격이 끝나자 팬들은 안도의 한 숨을 내쉬며 가슴을 쓸어내린 바 있다. 많은 비가 내린 이날 정규이닝(9회) 까지 소화하지 못했지만, 6회 말 종료로 한화는 우천콜드 게임 승리를 거뒀다. 한화 팬들에게 이날 경기는 '하늘이 도운 승리'로 회자되고 있다.

18일 홈에서 롯데를 맞이한 이날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는 지난 4월 추억을 다시 한 번 떠올리게 했다.

경기 시작 2시간 30분 전부터 추적추적 내린 비는 부진에 늪에 빠진 한화 이글스에 기분 좋은 기억을 떠올리기라도 하듯 2개월 전 상황을 '데자뷔'하는 듯 했다.

한용덕 감독 또한 공교롭게도 롯데와 3차전에서 시즌 첫 신인 트리오(변우혁·노시환·유장혁)를 가동한 라인업을 빼들었다.

한 감독은 "지난 기억을 떠올려 신인들을 출전시키는 건 아니다. 야구는 운이 따라 줘야 한다"며 "오늘 라인업은 여러 가지를 고려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한화는 이날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줬다. 롯데 선발 레일리에 약한 타선에 따른 것이다.

이날 타선은 최윤석(유격수)-김민하(좌익수)-강경학(2루수)-김태균(지명타자)-노시환(3루수)-변우혁(1루수)-호잉(우익수)-최재훈(포수)-유장혁(중견수) 순으로 꾸렸다.

눈에 띄는 건 줄곧 2루를 책임지던 정은원의 벤치와 신인 3인방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에 이름을 올렸다는 데 있다.

한용덕 감독은 "레일리와 붙었을 때 조금 고전했던 것 같다. 나중에 중요한 상황에 내보내려고 한다"면서 "올 시즌은 부상선수가 많아 베스트 라인업을 꾸리기가 정말 힘들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박병주 기자·유채리 수습기자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