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교육부 차관보 11년만에 부활… 유 부총리 사회정책 조정 역할 강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8 17:59 수정 2019-06-18 18: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유은혜
교육부 차관보가 11년만에 부활한다. 유은혜 부총리의 부처간 사회정책 조정 역할이 강화될 전망이다.

교육부와 행정안전부는 18일 '교육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령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차관보 직위는 2001년 교육부가 교육인적자원부로 개편될 당시 신설됐으나 2008년 과학기술부와 통합되면서 폐지됐다.

교육부 차관보는 교육·사회 및 문화분야 등의 정책을 조정하고 협력을 유도하는 사회부총리 역할을 뒷받침하며, 문 정부 국정운영 목표인 '혁신적 포용국가'를 차질없는 추진을 돕는다.

사회관계장관회의 간사를 맡아 부처 간 실무협력을 조율하며 사회정책 분야, 사람투자·인재양성, 평생·미래교육 업무를 담당한다. 또 사회정책총괄담당관 직위가 신설되고 실무인력이 7명 증원된다.

유 부총리는 "이번 차관보 부활로 사회 부처 간 협업, 사회정책 조정, 현장과의 정책 소통이 보다 원활해질 것"이라며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해 '포용국가 사회정책'을 꼼꼼히 챙기고,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