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검찰, 한화 대전공장 1차 폭발사고 관련자 대거 재판 넘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9 14:26 수정 2019-06-19 14: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지검사진
한화 대전공장 1차 사고 관계자들이 대거 재판에 넘겨졌다.

대전지검은 지난해 5월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친 한화 대전공장 1차 폭발사고와 관련해 최고 책임자인 사업장장과 생산 1팀장 등 관계자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및 안전산업보건법 위반 혐의로 19일 불구속 기소했다.

사고 발생 당시, 경찰과 대전고용노동청은 진행한 수사 결과를 지난 4월 검찰로 넘겼다. 검찰은 보완 수사를 통해 로켓 추진체에 가해진 충격으로 폭발이 발생했다고 판단했다.

검찰 조사 결과, 로켓 충전설비 밸브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자 근로자들이 나무 막대로 로켓 연료인 추진제를 내려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산화성 물질인 과염소산암모늄 혼합물로 이뤄진 로켓 추진체는 폭발이나 화재 위험 때문에 가열·마찰·충격을 가하는 행위가 금지돼 있다.

검찰은 또 근로자들의 이런 행위를 금지하지 않고 방치하는 등 공장 관리자들의 관리·감독이 소홀했던 것으로 봤다. 사고 직후 진행된 노동청 특별점검에서 적발된 126건의 안전조치 미비 사항에 대한 책임을 물어 최고 책임자인 사업장장과 법인도 함께 기소했다.

한편, 1차 사고 이후 지난 2월 2차 폭발사고가 발생했으며,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노동청은 수사를 마무리 짓고 검찰에 2차 사고를 송치할 방침이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