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강소특구에 분원까지' 대전 대덕특구 기능축소 우려 현실화

과기부 6개 지역 강소 특구 지정
특구 내 출연연 분원 설치 지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0 15:15 수정 2019-06-20 16:05 | 신문게재 2019-06-21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덕특구
대전 대덕특구의 기능 축소에 대한 우려가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지속 되는 대덕특구 내 출연연의 타지역 분원설치에 이어 6개 지역 강소특구 지정으로 과학기술력의 분산, 연구비 지원 분산 등 대덕특구의 기능축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 대응책 마련이 요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의결을 통해 충북 청주와 경기 안산, 경남 김해·진주·창원, 경북 포항 등 6개 지역 일원을 강소 특구로 지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강소특구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이다.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주요 거점 기술핵심기관(Innovation)을 중심으로 소규모·고밀도 집약 공간(Town)을 R&D특구로 지정·육성해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연구, 주거, 산업, 문화를 집적한 자족형 공간이다.

강소특구 모델을 도입한 취지는 기존 5개 연구개발(R&D)특구가 양적 요건을 맞추기 위해 광역 공간을 지정함으로써 미개발지 장기화 및 집적 연계 효과 저하 등의 한계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 대해 대덕특구 내 출연연들은 기능 축소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는 의견이다.

출연연 한 관계자는 "타 지역 강소특구 지정에 따라 대덕특구에 지원될 자원이 감소될 수 밖에 없다"며 "특구 기능 축소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 됐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출연연 분원이 대덕특구 기능약화를 더욱 가속화 시킨다는 지적이다.

현재 대덕특구 내 출연연 가운데 22개 기관에서 전국에 61개 분원을 운영하고 있다. 타 지역 분원 설치는 대덕특구의 과학기술력의 분산, 연구비 지원 분산과 함께 연구인력 유출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출연연 관계자는 "특구 내 출연연의 타지역 분원 설치는 특구의 과학기술력의 분산, 연구비 지원 등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는 자연스럽게 대덕특구 기능축소로 이어질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반면,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측은 대덕특구와 강소특구의 예산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어 큰 영향은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관계자는 "타 지역에 강소특구 지정을 해도 예산 자체를 별개로 운영하기 때문에 기존 특구의 예산이 줄거나 기존특구 예산이 강소특구로 넘어갈 일은 없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