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금융/증권

대전원예농협, 보이스피싱 예방으로 고객자산 지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0 15:23 수정 2019-06-20 16:31 | 신문게재 2019-06-21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ettyImages-a10396656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전원예농협(조합장 김의영)에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키는 든든한 지역금융의 역할을 다해서 화제다.

대전원예농협에 따르면, 지난 18일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을 막아 고객의 소중한 자금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이날 오후 20대 고객이 정기예탁금 2500만원을 중도 해지해 본인의 통장에 입금해달라고 해 돈의 사용용도를 물으니 본인의 주택구입 자금에 써야 한다며 해지를 요청했다.

하지만 평상시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수시로 교육받아 온 담당 직원 이미연 과장보는 고객에게 피해사례 등과 금융사고예방진단표 읽어주면서 금융사기에 대한 사고예방에 대해 주지시키려고 했다.

그러나 고객은 "그런 일이 없으니 빨리 처리해달라"고 요구해 중도해지를 했지만, 금융거래 후 고객이 전화 통화하는 것에 의심을 갖고 전화금융 사기임을 감지했다. 이미연 과장보는 곧바로 112에 신고해 출동 경찰관과 함께 전화금융 사기임을 설명하고 이해시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대전원예농협 김의영 조합장은 "평소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교육을 지속적으로 해 이 같은 사고를 방지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고객의 소중한 재산이 보호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더욱 꼼꼼하게 업무에 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