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원도심에 '제2행정타운' 구상중...입지 등 이목집중

시 제2공공청사 필요성에 중장기용역 예정
동서간 균형발전.업무 공간 확보 등 효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0 15:36 수정 2019-06-20 16:15 | 신문게재 2019-06-21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407 시청사 전경1
대전시가 원도심에 출자·출연기관과 민간위탁 기관을 한 곳으로 모으는 '제2행정타운'을 구상하고 있어 이목이 쏠리고 있다.

20일 대전시와 '민선 7기 시정 성과와 과제' 발표 자료에 따르면 대전 동서격차를 해소하는 원도심 개발을 위해 '제2행정타운'을 건설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늘어나는 행정 공간 수요에 대비 원도심 내 제2 공공청사 건설 필요성이 제기돼 행정타운 확충을 위한 중장기 연구용역을 올해 안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제2행정타운 조성으로 행정 공간 수요 해소와 동서 간 균형발전 두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지자체 기능이 과거 주민생활 관리나 지역개발에 그치지 않고 복지, 문화, 체육 진흥 등으로 확대되면서 출자·출연기관을 비롯해 민간 위탁 기관(센터)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대전시도 마찬가지다. 앞서 지난 2017년 2월 가진 '대전 분야별 센터장과 사랑방 경청회'에서 모인 센터 만도 34곳에 이른다. 이들 기관은 대부분 사무실 임대료를 내고 있다.

대전시로서는 흩어진 기관들을 한곳으로 모아 관리하고, 임대료 등을 아낄 수 있다고 봤다. 여기에 행정 수요 증가로 갈수록 시청 조직 규모가 커지고 있어 공간 활용에 애를 먹고 있다. 대전시청사 내에도 WTA사무국이나 대전사랑시민협의회 등 관련 단체들이 상당 부분 입주해 있어 이들 기관이 빠져나간다면 공간 효율을 높일 수 있다.

2000년대까지만 해도 대전역~충남도청에 이르는 중앙동과 은행동은 최대 번화가로 인근 지역 집값과 상가 임대료를 좌우하는 지역이었지만 충남도청이 2013년 내포신도시로 이전하고 서구 도안신도시와 세종시 개발이 가속화되면서 옛 도심은 쇠락의 길을 걸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원도심의 소규모 매장 공실률은 10.4%에 달한다. 같은 기간 대전 전체 평균(5.1%)의 배가 넘는다. 4분기 공실률은 16.2%로 5.2% 뛰었다. 지난해 2~3분기 중대형 매장 공실률도 13.5%로 대전 평균 2분기 10.1%, 3분기 10.2%를 웃돈다.

매장 공실률이 높고, 빈 건물들이 많은 만큼 이를 활용하거나, 새롭게 조성해 기관을 입주시켜 원도심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대전마케팅공사는 현재 엑스포 과학공원 내 자리를 잡고 있지만, 엑스포재창조 사업과 연계사업으로 인해 이전 목소리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도 옛 충남도청사 활용에 따라 이전을 고심 중이다.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이나 대전테크노파크도 도심 외곽에 위치해 조직 규모 등을 고려해 이전을 고려할만하다.

제2행정타운에 대한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세워지지 않은 상태다.

대전시 관계자는 "제2행정타운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은 있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진행된 사안은 없다"면서 "앞으로 용역을 통해 사업의 당위성, 규모, 대상지, 추진 방안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