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충청 맹주' JP 별세 1년… 충청 정가 현주소는?

구심점 리더 역할 여전히 부재
대권주자 조사에 이름도 못올려
식어가는 '충청대망론' 부활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0 15:53 수정 2019-06-20 16:26 | 신문게재 2019-06-21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62401002072400094471
▲김종필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 DB
23일로 고(故)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서거 1주년을 맞는 가운데 그동안 충청은 '맹주' 부재에 따른 공백을 절실히 느꼈다. 차기 대권주자에 이름도 못 올리며 지역의 숙원인 충청대망론은 안갯속에 빠졌고, 구심점 역할을 해줄 리더가 없다 보니 지역 차원의 역량 결집도 아쉬움이 컸다.

JP는 지난해 6월 23일 숙환으로 영면했다. 향년 92세. JP는 격동의 한국 현대 정치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5·16 군사정변에 주역으로 가담했고, 한국 최초의 현대적 정당인 민주공화당을 창당하기도 했다. 박정희 정부에선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의 단초를 제공하는 등 총리로서 실권도 행사했다.

첫 대망론 주자로서 대권에 가장 근접하기도 했다. 물론 '3김(JP·YS·DJ)' 중 유일하게 대통령에 오르지 못했지만, 박정희 정권부터 김대중 정권까지 장기간 권력의 핵심에 있었다. 고향인 충청에도 일인자로서 영향을 끼쳤다. 특히 자유민주연합(자민련)을 창당해 지역의 목소리를 대표·대변했다.

정계를 떠난 뒤에도 막후에서 실력을 행사하며 영향력을 발휘했다. 때문에 지역 인사들은 새해면 어김없이 JP를 찾아 고견을 구했고, '포스트 JP'를 꿈꾸며 활동을 이어갔다. 하지만 JP가 세상을 떠난 뒤 1년, 충청 정가는 JP의 공백을 메울 이렇다 할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는 게 지배적 분석이다.

먼저 대망론 불씨를 살리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가장 큰 문제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불명예 퇴진했고, 이완구 전 총리가 "대망론은 꺼지지 않았다"며 내년 출마를 공식화했지만, 큰 파괴력을 불러일으키진 못하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한국당 정우택 의원도 대권레이스를 이탈한 바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역 현안에 드라이브를 걸며 대망론 후보로 부상 중이나 본인이 "대통령 선거에 나가고 싶어도 나는 대중성이 없다"고 밝혀 대권 경쟁에 뛰어들지는 미지수다. 이렇다 보니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충청 출신 인사가 한 명도 포함되지 않고 있다.

그런 만큼 지역에서 새로운 대권주자에 대한 갈증과 대망론 실현을 바라는 갈망 또한 커지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일각에선 지역정당의 향수 또한 감지될 정도다. 중심을 잡아줄 맹주 부재에 따른 단합과 결집도 부족한 실정이다. 충청권 현안 해결을 위한 역량 결집이 시급함에도 그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충청 4개 시도엔 현안이 즐비하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국회 세종의사당·대통령 집무실 설치, 2030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 등 추진 동력을 확보해야 할 사업이 한 둘이 아니다. 그럼에도 지역 정치권이 여야를 떠나 뜻을 함께하거나, 공동 행동에 나서지 않는 실정이다.

한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현대사 전체를 봤을 때 JP는 공과가 갈리지만 충청엔 대망론 주자이자, 일인자로서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며 "JP 서거 이후 1년간 대망론 주자를 새로 키우지 못한 점과 구심점 역할을 해줄 지역 맹주를 발굴하지 못한 건 충청 정가의 피해이자, 앞으로의 과제"라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총리 1주기 추도식은 23일 오전 11시 충남 부여군 외산면 가덕리 소재 가족 묘원에서 거행된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