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 개최

본보 김원식 회장 등 전국 언론사 발행인 28명 참석
오세욱 선임연구원 "기존독자부터 분석해야" 조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0 16:12 수정 2019-06-20 18:15 | 신문게재 2019-06-21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620-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
20일 유성호텔에서 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가 개최됐다. 사진=이성희 기자
20190620-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1
중도일보 김원식 회장이 발행인 세미나에 참석했다. 사진=이성희 기자
한국신문협회가 주최하는 '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가 20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세미나에는 이병규 한국신문협회장, 김원식 중도일보 회장을 비롯한 전국 언론사 발행인 28명이 참석했다.

오세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주제 발표를 통해 저널리즘, 뉴스룸, 전략, 수익, 플랫폼, 독자 확보·유지 등 6개 분야별 성공사례와 전략을 소개했다.

오 선임연구위원은 "저널리즘 가치에 우선 순위를 둔 콘텐츠를 바탕으로 이용자 맞춤형 지불 모델 수립이 중요하다"며 수익모델에 관련해 제언했다.

이어 독자 확보·유지 전략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 독자들에게 최선을 다하고, 그 다음에 새로운 독자를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기존 독자부터 분석해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혁신 분야에서는 새로운 전략보다는 고품질의 저널리즘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오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신기술이나 AI는 절대로 기자(사람)를 대체하지 못한다"며 "모사를 할 수는 있지만 완벽하게 따라 할 수 없기에 최종적 저널리즘 팩트 판단은 사람이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는 독자들에게는 디지털 저널리즘 시대에 조금 더 투명하게 다가갈 필요가 있다는 시대적 흐름도 전했다.

이병규 한국신문협회장은 "한국신문협회는 곧 62주년을 맞는다"며 "지금 신문 산업은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데, 발행인 여러분께서도 더욱 건승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