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김주하 심경, 뭐라고 말했나…“상상도 못한 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1 02: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주하
사진=MBN 방송 캡처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뉴스 진행 도중 돌연 교체된 것에 대해 심경을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 앵커는 지난 20일 오전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더라. 상상도 못한 일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방송 22년 만에 이게 뭔 민폐인가. 오늘은 일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김 앵커를 걱정하는 누리꾼들에게 "진심으로 큰 위로가 됐다. 고맙고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김 앵커는 전날인 19일 MBN '뉴스8'을 진행하던 도중, 갑자기 식은땀을 흘리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김 앵커는 뉴스를 진행하지 못하고, 한성원 앵커와 교체됐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