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YG 양현석 해외원정 성접대 의혹, 조로우-정마담-싸이 이들의 실체는 대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5 02: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양현석
사진=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이 해외원정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그려졌다.

앞서 가수 싸이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우 일행과 만남에 대해 "양현석에게 소개하기 위해 식사와 술자리를 가진 후 귀가했다"고 주장했으나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수상한 만남은 하루 전부터 시작됐다

지난 2014년 9월 조로우와 정마담, 25명의 유흥업소 직원은 강남 한 유명 고깃집에서 식사 자리를 가졌다.

한 목격자는 "양현석의 지시가 있었다. 2차 유흥업소에서는 조로우가 상석인 가운데 자리에 앉았고 그 주변으로 문 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가 앉아있었다. 반대편 화장실 쪽에는 양현석이 앉아있었다. 조로우 일행 중 일부는 한 호텔로 향했고 호텔을 잡아준 사람은 YG 직원이었다"라고 주장했다.

또 조로우와 양현석이 만남을 가진 한 달 후, 정 마담은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을 인솔해 유럽으로 떠났다. 유흥업소 여성들은 정 마담에게 1천만 원에서 2천만 원 상당의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에 참석한 일행들은 유럽 원정 접대 주선을 YG 직원이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와 관련 양현석은 "성접대와 관련해서는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