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북대전 악취개선 민·관 협의체 첫 회의

민·관 협업으로 영향지역 시민 불편을 없애는 모범사례 기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5 14:35 수정 2019-06-25 14: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10501000479600019641
대전시는 25일 오전 대전테크노파크 IT전용벤처타운 중회의실에서 대전시 악취영향지역 환경개선 민·관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 협의체는 지난달 29일 북대전 지역의 악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구 의원, 시민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사업장 대표, 공무원 등 모두 28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2년(2019년6월1일~ 2021년5월31일)동안 활동할 예정이다.

이날 열린 회의에서는 민·관 협의체 운영에 필요한 제반 규정을 마련한 후, 악취를 저감하기 위해 대전시가 그동안 추진한 24시간 악취종합상황실 운영, 악취관리시스템 구축, 민·관 합동 야간 악취순찰반 운영 등 다양한 악취저감 사업에 대한 설명과 향후 악취저감 계획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사업장에서는 악취배출시설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저감시키기 위해 추가적으로 설치하고 있는 방지시설에 대한 설명과 함께 기존 방지시설의 보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참석 위원들은 악취저감 사업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노용재 시 미세먼지대응과장은 "이번에 민·관 협의체가 구성·운영됨으로써 북대전 지역의 악취 저감을 위한 시민, 사업장, 관공서간의 유기적 협조체계가 구축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악취로 인한 주민불편 사항이 하루 빨리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