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허태정 시장 "공직 복무기강 확립해야"

시대 뒤떨어진 공직자 관행 질타, 문제의식 갖고 복무기강 확립 선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5 14:52 수정 2019-06-25 14: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주간업무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대전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서 최근 발생한 공직기강 문제에 대해 엄중대처와 복무기강 확립을 강조했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발생한 공직기강 문제에 대해 엄중대처와 복무기강 확립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25일 대전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최근 집중 보도된 공직기강 문제에 대해 시장으로서 시민께 죄송스런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번 사안은 세상의 눈으로 볼 때 시대에 뒤 떨어진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조직의 불미스런 내용을 찾아 정리하고 시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공직 관행을 뿌리 뽑겠다"고 다짐했다.

공직기강 문란이 관행으로 포장되지 않도록 도덕적 기준을 정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허 시장은 "이 사안이 얼마나 심각한지 국·과장이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는지, 적당히 감추고 넘어갈 일로 인식하지 않았는지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며 "이를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닌 공직기강이 평소 어떠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특히 허 시장은 "세상이 얼마나 변했고, 우리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어떤 기준에서 바라보는지 늘 의식해야 한다"며"우리에게 일상화된 것이 세상의 눈으로 볼 때 아주 뒤떨어진 것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당부했다.

이번 사태를 비롯해 산하기관·조직에 대한 근무기강 문제에 강력히 대응해 추후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허 시장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그간의 문제점을 찾아 정리하고 바른 질서를 마련할 수 있게 분명한 태도로 하겠다"며 "이를 우리 모두의 몫으로 인식하고 특별히 신경 써 복무기강이 제대로 자리 잡게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허 시장은 다음 달 대전에서 열리는 사회적경제 한마당 행사 준비 철저, 실국별 홍보능력 강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