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별 해명, 왜? “남편 하하 때문에 속 썩고 사는 줄 알고 다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6 03: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별
사진=별 인스타그램

 

가수 별이 남편 하하의 비판에 대한 해명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별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가 뭐래도 제일 고맙고 소중한 사람"이라며 "직업이 직업인지라 방송이나 인터뷰에서 하는 말들이 전부가 아닌 단면만 보여 질 때가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걱정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아서 말씀드린다. 남편은 술을 가끔 과하게 마시는 것 말고는 완벽에 가까운 남편이자 아빠다. 속 깊고 책임감 있고 따뜻한 사람인 동시에 아이들에게도 헌신적인 최고의 아빠"라고 설명했다.

 

또 별은 "방송에 나갈 때마다 제가 속 썩고 사는 줄 알고 다들 걱정이 많은데, 그렇게까지 속 썩이며 살고 있지 않으니 염려 말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별은 "방송을 재밌게 하려다보면 표현이 과해질 때가 있는데 조금 더 조심하겠다. 웃자고 주고받는 말이라도 듣는 분에 따라 불편하게 들릴 수 있다는 생각했다. 혹시라도 상처받는 분들이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