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포스트 한밭운동장 대책세워라" 대전 체육계 市항의방문

다음주 허태정 시장 면담 예정 체육계 촉각
"철거계획 발표뒤 3개월…市 검토만" 분통
면담 변곡점 대체부지 마련 급물살타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6 15:22 수정 2019-06-26 16:17 | 신문게재 2019-06-27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1112
지역 체육계가 한밭종합운동장 대체부지 마련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대전시를 항의 방문한다.

새 야구장인 베이스볼드림파크 입지발표 이후 3개월이 지났음에도 행정당국이 '포스트 한밭운동장' 마스터플랜을 밝히지 않는 것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번 항의 방문을 변곡점으로 겉돌고 있는 대체부지 마련이 급물살을 타게 될지 지역 체육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역 34개 단체로 구성된 대전시체육단체장협의회(의장 김명진)는 지난 25일 서구 한 식당에서 정례회를 열고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에 따른 한밭운동장 대체부지 대책 마련을 위해 논의했다.

베이스볼드림파크 입지를 현재 한밭운동장으로 결정하면서 이곳을 2022년 초까지 철거키로 한 이후 대전시가 아무런 대책 마련 등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한밭운동장은 육상과 축구 등 많은 종목의 선수들이 훈련하는 곳으로 대전 유일의 종합운동장이다.

허태정 시장의 선거 공약에 따라 이 부지에 새 야구장 건립이 확정되면서 지역 체육계가 직격탄을 맞게 됐다.

이 때문에 당장 체육계는 발등에 불이 떨어져 대안 마련에 분주하다. 훈련장소가 사라지면서 일각에선 선수들의 생존문제까지 거론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하지만 정작 결정권을 쥔 대전시는 어떠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뒷짐만 지고 있다.

더욱이 대전 유일 종합운동장으로 대한육상연맹 공인 1종 경기장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는데도, 시는 대안 마련을 검토 중에 있다는 입장만 되풀이할 뿐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선 묵묵부답이다.

시의 이같은 미지근한 태도에 단체장협의회 임원들은 회원들에 위임을 받아 다음 주 허태정 대전시장과 면담키로 했다. 구체적인 날짜는 추후 결정된다.

김명진 협의회 의장은 "야구장을 짓는 데에 대해 체육계는 찬성하고 있다. 다만, 종합운동장이 철거되면 이후 선수들이 운동할 공간이 없는데, 시가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데 답답해 회원들에 위임받아 면담할 계획"이라며 "체육의 기본이 육상인데 대전시가 어떤 정책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베이스볼드림파크 입지 발표 후 슬그머니 종합운동을 없애겠다는 대전시 처사에 체육계가 분노하고 있다"면서 "대전시의 탁상행정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할지 기약이 없어 체육단체협의회가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얼마 전 중도일보와 통화에서 "종합운동장 건설은 2030아시안게임 유치 결정을 보고 위치와 규모 등을 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를 보는 종목을 위해 대안 마련을 검토 중이지만, 부지 등 발표는 논란을 키울 수 있어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롯데백화점 대전점, 소방경진대회 실시

  •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

  •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유등천 곳곳 누비게 될 멸종위기 1급 감돌고기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