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단재 신채호 동상 대전역 서광장에 세워질까

대전시 신채호 선양사업 추진 중
교육기념관은 부지와 예산 확보
동상은 대전역 서광장으로 가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7 14:49 수정 2019-06-27 17:55 | 신문게재 2019-06-28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627_152421963
단재 신채호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신채호 기념사업이 순항 중이다.

27일 단재 선생의 며느리 이덕남 여사가 대전을 방문한 가운데, 시는 대전의 대표 브랜드이자 인물로 신채호 선생을 중심에 두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시는 올해 초부터 동상 건립과 교육기념관, 다큐멘터리 제작, 대전 독립운동사 도서 발간 등 다방면에서 기념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아직까지 큰 윤곽을 드러낸 사업은 없지만 교육기념관 부지 매입과 동상 건립 지역을 확정하면서 속속 수면 위로 단재 선양사업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모양새다.

신채호 교육기념관은 예산을 확보했고, 현재 용역 추진계획 중에 있다. 중구 어남동 생가지 인근으로 약 3000여 평의 부지를 확보 한 것으로 전해진다. 기념관은 2020년부터 착공될 예정이다.

(사)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는 윤석위 공동대표는 "대전시가 기념관과 동상 건립 중인 것으로 안다. 사업회와 충분한 교감을 통해 단재 선생의 사상을 잘 보여줄 수 있는 기념관으로 조성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단재 동상은 대전역 서광장에 세워질 예정이다.

대전역에서 옛 충남도청을 바라볼 수 있도록 세운다는 것이 대전시의 밑그림이다. 시는 우선 대전역에 동상을 세우기 위한 기초적인 작업으로 대전역 관리 주체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협의 과정을 조만간 이행한다.

문화계에서는 동상의 위치와 관련해 대전역의 상징성면에는 긍정적으로 바라보지만, 다소 아쉽다는 목소리도 터져 나온다.

문화계 관계자는 "대전역은 여러모로 사람이 떠나고 이동하는 장소다. 동상을 보며 집중할 수 있는 공간과는 거리가 멀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여러 사람이 모이고 동상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장소를 심도 있게 고민해야 한다"며 "급하게 지어서는 절대 안된다"고 조언했다.

다른 문화계 인사는 "동상은 건립 장소도 중요하지만, 어떤 형태가 될 것인지, 어떤 작가가 맡을 것인지에 대해서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덕남 여사는 27일 대전 방문 첫 일정으로 허태정 대전시장을 만났다.

이 여사는 "대전에서 아버님과 관련된 다양한 문화사업을 진행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고, 허 시장은 "신채호 선생님을 대전의 브랜드로 만들겠다"며 "단재 선생의 정신을 통해 대전의 정체성 확립에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