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영상)이지솔-김세윤 올림픽 출전? 팀에서 주전 확보가 먼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1 10:07 수정 2019-07-01 21:40 | 신문게재 2019-07-02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윤지솔
U-20월드컵 준우승의 주역 이지솔-김세윤 선수가 리그 복귀전 패배를 아쉬워하며 올림픽 출전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지난달 2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17라운드에 출전한 이지솔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고 김세윤은 후반 교체로 출전해 31분간 활약했다.
U-20월드컵 준우승의 주역 이지솔-김세윤 선수가 리그 복귀전 패배를 아쉬워하며 올림픽 출전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지난달 2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17라운드에 출전한 이지솔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고 김세윤은 후반 교체로 출전해 31분간 활약했다.

대전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14분 광주 펠리페에게 실점한 이후 동점골을 위해 광주를 몰아붙였지만 0-1로 패했다. 경기를 마치고 나온 두 선수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이지솔은 "너무 아쉬운 경기였다. 이길 기회가 있었는데 팀도 구단도 아쉬운 경기였다"며 "전체적으로 결정력 싸움이었다. 누가 골을 넣을 수 있느냐가 문제였는데 광주가 골을 마무리 했고 대전은 마무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세윤은 "이번 주 (광주전을) 많이 준비했는데 결과가 좋지 못했다"며 "복귀전이라 의욕이 넘쳤고 자신감도 생겨서 의도하지 않은 경고 카드도 받았는데 이것도 경험이라 생각한다. 더 좋은 경기력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복귀전 소감을 밝혔다.

팀은 비록 패했지만 이지솔은 광주 펠리페의 공격 루트를 차단하며 추가실점을 막았고 김세윤은 중원에서의 부지런한 활약으로 대전 공격에 힘을 보탰다. 박철 감독 대행은 "두 선수 모두 U-20 월드컵 출전 이후 자신감을 많이 회복했으며 4~5단계는 올라선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만족스러운 평가를 했다.

이지솔은 "일단 자신감은 생긴 거 같다. 그러나 K리그는 20세 월드컵 보다 프로의 벽이 높다고 생각한다. 아직은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세윤 역시 "U-20에서 준우승을 거뒀지만, 프로의 벽은 높다고 생각한다. 이제부터가 시작이며 더 높은 곳으로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U-20 월드컵에서의 활약으로 내년에 열릴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의 활약도 기대되고 있다. 23세 이하 선수들이 뛰는 올림픽에 U-20 선수들도 일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23세 이하 선수들이 프로 무대에서 주전급으로 뛰고 있음을 고려할 때 주전 자리를 확보한 이지솔은 자격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 대전시티즌에는 미드필더 이정문이 23세 이하 대표팀 명단에 올라있다.

이지솔은 "동기 부여는 될지 모르겠지만, (올림픽)대표팀에 가려고 연연하지는 않겠다. 팀에서 열심히 뛰다 보면 기회가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김세윤 역시 올림픽에 대한 희망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팀에서 주전으로 뛸 수 있도록 노력하며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김학범)감독님의 부름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매 경기 주전으로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