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한화 전반기 남은 9경기 총력전

최근 연패 사슬 끊고 팀 분위기 끌어올려
팬들 하위권 탈출 후 상위권 도약 기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8 13:56 수정 2019-07-08 17:27 | 신문게재 2019-07-09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가을야구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전반기 남은 9경기에 총력전을 예고했다.

최근 연패 사슬을 힘겹게 끊으면서 가라앉은 팀 분위기 서서히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는 등 기대감을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눈앞에 놓인 최하위 탈출을 통해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그 기세를 몰아간다면 더 높은 곳에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팀이 위기에 닥칠 때 모두 합심해 순간을 헤쳐나가는 것처럼 최근 한화 이글스 더그아웃 분위기는 코칭스태프와 선수 모두가 한마음이다.

최근 한용덕 감독은 "가장 큰 고민은 역시 부상이다. 아픈 선수들이 너무 많다. 제 몫을 해줘야 하는 선수들이 부상을 당하고, 재활해서 올라오면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다 보니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다운되는 것 같다"며 "코치들에게 더그아웃 분위기를 띄워달라고 주문하긴 하는데 팀이 이기질 못하니 잘 안되는 부분이 있다. 나 자신도 웃으려고 하는데 그것도 잘 안되더라"며 아직 포기하기 이르다는 메시지를 선수단에 전달했다.

반등의 기회로 엿봤던 6월(8승 16패)을 최악으로 보낸 한화는 7월 모든 전력을 것을 쏟아 부을 태세다.

부상 선수들이 서서히 그라운드에 복귀하면서 이전보다 형편이 나아졌고, 베테랑을 중심으로 젊은 선수들이 원팀이 돼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kt 위즈와의 3연전에서 이러한 모습을 보여줬다. 1승을 하며 2경기를 내줬지만,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는 평가다.

모든 구단이 가을야구 진출과 최하위 탈출 숙제를 안으면서 매 경기 전력을 다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 시즌 한화의 새 슬로건 'Bring It(끝까지 승부하라)'처럼 악착같은 플레이가 서서히 살아나고 있다.

이 때문에 전반기 남은 경기서 한화 이글스의 올 시즌 성적을 가늠해 볼 수 있다.

한화는 주중 선두 SK 와이번스를 만난 뒤 주말 KIA 타이거즈와 충돌한다. 올 시즌 SK를 상대로 2승 6패, KIA와의 대결에서 3승 6패를 기록한 한화는 이제 뒤로 물러날 곳이 없다. 전반기 마지막 상대인 NC와도 3승 4패로 열세다.

한 경기 한 경기가 중요한 상황이다.

한화 이글스가 전반기 0.384의 승률을 0.400 이상 끌어 올리고 후반기 대반전을 일으킬지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