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연극] 때이른 무더위 공포연극으로 날리자

아신극장 '흉터', 이수컴퍼니 '두여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06:42 수정 2019-07-11 15:49 | 신문게재 2019-07-12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두여자1
무더위를 날리고자 공포물을 찾게 되는 여름철,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생동감 있는 공포연극으로 감당 할 수 없을 공포를 경험하러 가보는 건 어떨까.

공포심리 미스터리 연극 '흉터'는 내달 18일까지 대전 대흥동 아신극장에서 공연된다.

소리와 분위기로 소극장 안을 가득 채우는 생생한 공포와 상상이상의 반전을 보여주며 대학로에서 가장 오랫동안 진행 중인 공포연극이기도 하다. 연극 '흉터'는 두 남자가 사고로 친구를 잃은 산을 8년 만에 다시 찾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과거에 벌어졌던 끔찍한 사고의 기억이 떠오르며 결국 그들을 극한의 상황으로 몰아가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심리전을 보여준다.

대학때부터 사랑과 우정 사이의 관계를 유지해온 재용, 동훈, 지은은 위태로운 관계 속에서 등산을 시작하고, 불의의 사고로 지은이 목숨을 잃는다. 8년 뒤 재용과 동훈은 사고가 발생했던 산을 다시 방문한다. 재용은 부상을 입고 두 사람은 길을 잃어 검은 산장에서 구조대를 기다린다. 지은과의 기억이 되살아나며 끔찍한 사고의 기억이 둘을 극한 상황으로 몰아간다.

숨막히는 공포뿐만 아니라 중간중간 분위기를 풀어주는 코믹요소로 한순간 관객들을 방심하게 만들어 공연이 끝날 때까지 관객들은 절대로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된다.

쌍둥이 자매의 살벌한 이야기를 담은 공포연극도 눈길을 끈다.

10년 전, 정신분열증을 심하게 앓았던 언니 주성희. 그녀는 방화사건으로 정신병원에 갇히게 된다. 그 사건으로 부모님들은 모두 돌아가셨지만 그녀의 쌍둥이 동생 주명희만은 극적으로 살아남아 평범한 가정을 꾸미며 살아가고 있다. 그로부터 10년 후, 일간신문에 크게 '**정신병원 방화사건' 기사가 실리고, 주명희는 10년 전의 일을 떠올리며 불안해한다.

며칠 후 주명희의 집에 전화가 한 통 걸려오는데… "명희야, 잘 살고 있어? 언니야. 지금 너희 집 앞에 있어."

스크린 너머의 공포라 아닌 눈 앞에서 펼쳐지는 4D 공포체험 연극 '두 여자'가 무대에 오른다.

이수컴퍼니는 오는 19일부터 내달 18일까지 월요일을 제외한 화~일요일 이수아트홀에서 이 작품을 선보인다.

믹스트 미디어 연극으로 공연되는데, 이 기법은 영상을 활용해 영상 속의 배우와 무대 위의 배우가 함께 공연하는 것 처럼 색다른 무대의 재미를 선사하는 기술이다. 기타 연극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등 오감을 통한 입체적인 공포를 맛볼 수 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흉터1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