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학생 2학기 학자금 대출 금리 2.2%로 동결… 12일부터 신청접수

등록금 10월 18일·생활비 대출 11월 14일까지
2.2%로 동결… 자연배상금률 일괄 6%로 인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08:59 수정 2019-07-11 14: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학 학자금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올해 2학기 대학생 학자금대출 신청·접수를 12일부터 시작한다.

학자금 대출은 오는 10월 18일 오후 2시까지, 생활비 대출은 11월 14일 오후 6시까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www.kosaf.go.kr)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대출 금리는 1학기와 동일하게 연 2.20%로 동결했다. 교육부는 학생·학부모의 학자금 대출 이자 부담경감을 위해 저금리 기조를 유지해 오고 있다.

일반상환 학자금대출 지연배상금률을 인하하고 부과체계를 개편했다. 현행 7%(3개월 이하), 9%(3개월 초과)에서 일괄 6%로 내려 대출 상환 부담을 완화하고, 내년 1학기 대출부터는 시중은행과 같이 대출금리에 연체가산금리 2.5%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개편된다.

이번 2학기 학자금 대출은 특별추천제도를 개선했다. 현재 학생이 '특별추천 요청서'를 대학에 제출하면 대학이 추천해 예외적으로 대출을 허용하던 방식에서, 학생이 재단에 직접 신청한 후 온라인 '맞춤형 교육'을 이수하면 대출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개선했다.

특별추천은 성적·이수학점 등이 대출 자격요건(평점 C이상, 12학점 이상 이수)에 미달되지만 대학의 추천을 통해 예외적으로 재학 중 2회에 한해 대출을 지원하는 제도를 말한다. 신·편입학 첫 학기 중간에 휴학 후 복학으로 성적이 산출되지 않는 재학생은 대학의 특별추천이 필요했으나, 특별추천 없이 대출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미성년자 부모에게만 대출정보를 통지하던 것을 성년자 부모까지 확대해 학생들이 학업 수행 목적 외, 무분별한 대출 사례를 예방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소득구간 산정에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대학의 등록 마감일로부터 적어도 6주 전에 대출 신청을 당부했다.

한국장학재단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과 고객상담센터(1599-2000)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전현장지원센터(충남대 공학 2호관 2층 257호) 등 전국 현장지원센터를 방문하면 일대일 대면 상담도 받을 수 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