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스타트업파크 탈락… 사업은 계속 추진

중기부, 인천 최종 선정…대전은 타당성 조사 후 사업 추진 여부 결정
대전시, 허시장 공약사업…자체 추진하면서 국비 확보 주력할 듯
수도권 선정으로 국토균형발전 취지 무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15:37 수정 2019-07-11 16:10 | 신문게재 2019-07-12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40718 식장산에서  (5)
대전시 전경
대전시가 국비 120억 규모의 국책사업으로 창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스타트업파크' 조성사업에서 고배를 마셨다.

시는 공모에 선정되지 못했지만, 자체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정부의 타당성 조사 이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11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대전시에 따르면 2019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의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모 결과, 인천시(송도 투모로우 시티)가 최종 선정됐다.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은 중국의 중관촌, 미국의 실리콘 밸리, 프랑스의 스테이션-F와 같은 개방형 혁신창업 거점을 구축하고자 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중기부가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모 방식의 시범사업으로 추진했다.

대전시는 1·2차 평가를 통과했으나, 최종 평가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대전시는 'D브릿지'를 명칭으로 한 '스타트업파크' 조성 계획을 공모했다. KAIST와 충남대 일대를 거점으로 대덕특구의 첨단 기술력과 청년 자원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대전시는 이번 스타트업파크 조성을 통해 지역의 기술창업 활성화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했지만, 공모 선정에 실패하면서 다음 기회를 보게 됐다.

중기부는 최종평가에서 탈락한 8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스타트업파크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를 전문 연구기관에 위탁해 진행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향후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중장기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중장기 사업이 추진되면 대전시는 내년 완공 예정인 TIPS 타운과 연계해 창업클러스터 조성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일자리 1만개 창출을 목표로 5년 이상 생존한 스타트업 2000개 육성을 주요 경제공약으로 내세웠다. 대전스타트업파크 조성도 이와 깊은 연관이 있다. 대전시는 창업지원 및 네트워킹, 주거, 문화, 복지 등 여건을 갖춘 체류형 창업공간 구축을 위해 창업자들이 원하는 입지를 중심으로 권역별로 5대 거점 스타트업타운을 조성하고 있는데 이중 첫 번째가 충남대~카이스트 사이 어은·궁동 일원의 대학(청년) 혁신창업 스타트업파크다.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시가 제안한 지역은 창업 환경이 우수한 만큼 공모 선정 여부와 관계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면서도 "정부의 타당성 조사 이후 국비가 지원된다면 창업 클러스터 조성이 폭발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의 인천 선정을 놓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당초 스타트업파크 조성 사업의 취지인 국토균형발전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역 창업 인프라가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부족한 지방에 규제자유특구, 스타트업파크 등 인프라 확대 정책 기조를 발표한 바 있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 신설법인 수는 5만9298개로 전체 신설법인의 60.3%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중기부 국회 상임위인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홍일표 전 위원장(자유한국당·인천 미추홀구갑)을 배려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