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중구 옛 성산교회 주민투표 '철거' 우세

우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84% 철거 희망
도시공원위원회 등 행정절차 후 내년께 가능
시 "중구와 협의해 조치계획 세울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15:59 수정 2019-07-11 16:32 | 신문게재 2019-07-12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711_155604115
존치와 철거 기로에 서 있던 대전 중구 양지근린공원 내 옛 성산교회 건물이 결국 철거될 예정이다.

대전시가 건물 존치·철거를 놓고 주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철거하자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옛 성산교회를 철거하자는 의견은 응답자의 84.78%인 1075세대, 존치하자는 의견은 14.12%인 179세대로 각각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까지 6일간 우편조사로 이뤄졌으며 용두동과 은행선화동 3373세대에 우편을 발송한 결과 37.59%인 1268세대가 응답했다. 우편조사의 응답률이 평균 5% 안팎인 것을 감안하면 많은 주민이 설문에 참여한 것으로 알 수 있다.

대전시는 양지근린공원 내 옛 성산교회를 철거·존치하자는 주민 의견이 잇따르자 중구 용두동·은행선화동과의 협의를 거쳐 주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대상부터 방식, 기간 등 모두 함께 결정한 끝에 우편을 통한 설문조사로 존치·철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설문 문구는 '존치' '철거' 중 하나에 응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와 각 동은 회수율 제고를 위해 설문 참여를 독려하기도 했다.

당초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옛 성산교회 건물의 철거 여부를 결정하려 한 만큼 대전시는 앞으로 철거를 위한 행정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철거 방침이 수립되면 도시관리계획변경을 위한 용역을 거쳐 도시공원위원회에 상정하고 철거를 위한 예산 편성 과정을 거칠 계획이다. 철거 시점은 이러한 과정을 거쳐 내년 중 이뤄진다. 시는 현재 건물 철거 비용으로 3억 원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미 편성된 리모델링 예산 10억 원은 반납할 예정이다.

앞서 중구는 양지근린공원 조성 당시 철거하려던 옛 성산교회 건물을 문화회관으로 운영하려고 했다가 계획을 번복했다. 그러나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가 건물 존치 결정을 내리자 소유권을 대전시에 넘기고 철거를 요구했다. 일대 주민들이 공원 활용이 제한적이라는 등 이유로 철거를 원했기 때문이다. 수년째 방치돼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한 옛 성산교회 건물은 결국 주민들의 뜻에 따라 철거될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 중구와의 협의를 거쳐 사안을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도시재생과장은 "인근 주민들의 의사가 확인됐으니 앞으로 중구와 협의해 조치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