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주얼 > 카드뉴스

[카드뉴스]직장인을 괴롭히는 월요병 VS. 목요병

서울대 행복연구센터.카카오같이가치 연구결과
월요병 아니라 목요병
목요일에 안녕지수 낮고
스트레스 지수 높아
조직과 개인 노력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16:48 수정 2019-07-11 17: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1
02
03
04
05
06
07
08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어느 요일에 가장 힘들어할까요? 휴일이 끝나는 일요일? 특히 일요일 저녁? 이에 흔히들 '월요병'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요. 사실 직장인들은 '목요병'에 시달리고 있답니다. 그렇다면 왜 목요일에 가장 많은 피로감을 느끼는지 알아볼까요? <편집자 주>

휴일 후 출근 첫날인 월요일, 몸이 축축 늘어지고 더 피곤해서 '월요병'이라는 말이 생겼는데요.

'서울대 행복연구센터'와 '카카오같이가치'팀이 지난해 1년 간 '대한민국 안녕지수 프로젝트'라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요. '삶에 대한 만족감'과 '스트레스' 등 10개 문항으로, 지역·연령·성·요일·시간대별 '안녕지수'를 측정했습니다. 무려 104만 3611명이 참여했는데요.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요일별 안녕지수의 경우 월요일 5.24점, 목요일 5.21점으로 목요일이 덜 행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일별 스트레스 지수도 월요일 6.10점, 목요일 6.17점이었는데요. 월요일보다 목요일이 더 피곤하고 우울하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최인철 행복연구센터장 겸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일과 학업에 열중한 사람들이 목요일에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교수는 '목요병' 예방을 위해 휴일을 토요일이나 일요일이 아닌, 목요일과 일요일로 옮기는 것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492명 중 95.1%가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느끼는 셈인데요. 그 원인으로 업무의 과중과 반복적인 행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꼽을 수 있습니다.

목요병을 극복하려면 번아웃 증후군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최근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조직 내 문화 향유 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도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대전경찰청은 올해 1월부터 '워라밸 보장법'을 시행하고 대전지방고용노동청도 지난 5월 '일·생활균형 문화 확산 선포식 및 토크콘서트'를 열었습니다.

직장 차원에서 뿐 아니라 개인이 할 수 있는 목요병 극복 방법으로는 첫째, 멀티태스킹 대신 하나의 업무에 집중합니다. 다양한 연구 자료에 따르면 멀티태스킹이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데에 있어 좋은 방식이 아니라고 합니다. 런던 대학교 연구에 의하면 멀티태스킹을 하는 사람의 IQ 지수가 15점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하네요. 둘째, 현실적인 목표를 세웁니다. 완벽하게 하려고 할수록 스트레스지수가 높아지고 심리 에너지 소진이 빠르게 된다고 합니다. 셋째, 일과 휴식의 기준을 정합니다. 일은 정해진 시간 내에 해결하고 휴식이 필요할 때는 온전히 휴식만 취해야 합니다. 일이 많다고 해서 업무만 신경 쓰고 제대로 쉬지 못하면 쉬어도 쉬는 거 같지 않겠죠? 넷째, 취미생활을 가집니다. 취미활동을 하면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또한 반복된 일상에 활력을 줍니다.


한세화 기자·유채리 수습기자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