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김정섭 공주시장, 계룡면에서 '시민과의 대화마당' 실시

김 시장, "계룡면의 다양한 자원 활용한 발전방향 모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18:23 수정 2019-07-11 18:2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7월11일 계룡면 대화마당 관련
김정섭 공주시장은 11일 계룡면을 찾아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을 갖고 주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대화마당에는 김 시장을 비롯해 국장단과 공주시의회 박병수 의장, 김경수? 서승렬 시의원, 직속기관장과 계룡면 주민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시간가량 진행됐다.

김정섭 시장은 "계룡면은 공주시의 축소판과도 같은 곳이다. 민족의 명산 계룡산이 있고 호남과 서울로 이어지는 큰 국도가 지나가고 갑사와 신원사도 위치해 있다"며 "이러한 계룡면의 다양한 자원을 잘 활용해 앞으로의 발전 방향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시민과의 대화마당에서 주민들은 시내버스 노선 확대 운영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김 시장은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인해 시내버스 운행 감축이 불가피하게 이뤄졌다. 지난 5월 노선 개편 이후 운행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들을 분석해 보완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택시 확대 등 시민 불편사항 최소화에 주력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준공영제나 공영제 형식으로 시에서 직접 운영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주민은 계룡저수지를 활용한 개발 계획을 물었고, 이에 김 시장은 "계룡저수지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자는 의견이 많다. 좋은 아이디어들이 제시되고 있는데 타당성을 검토해 보고 좋은 정책으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노후 마을회관 보수 ▲보호수 관리 대책 마련 ▲계룡저수지 둘레길 관리 ▲구왕리 아스콘 공장 고충 처리 등 다양한 의견을 건의했다.

김정섭 시장은 "주민자치가 깊어지고 발전할수록 시 의지보다 주민들의 목소리가 더 큰 힘을 발휘할 것이다. 주민들이 힘을 모아 건의하는 부분을 시정에 더 우선하겠다"며 읍면에 예산과 권한을 더 드릴 테니 지역 발전을 위해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김정섭 시장의 다음 순방일정은 ▲12일 탄천면, 옥룡동 ▲15일 월송동, 이인면 ▲16일 유구읍, 신관동 순으로 진행된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