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전북 순창군 “한 수 가르쳐주세요 잘 배우겠습니다”

- 순창군 귀농귀촌협의회, 초보 귀농인 영농정착기술교육 진행해 큰 호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18:41 수정 2019-07-11 18:4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순창 0711 - 귀농인 영농정착 기술교육3
전북 순창군 귀농인 영농정착 기술교육
전북 순창군 신입 귀농귀촌인의 조기 정착을 돕기 위해 순창군 귀농 귀촌협의회(회장 김민성)가 발 벗고 나섰다.

지난달 귀농 귀촌인 30 여명을 대상으로 순창군 복흥 박수남 씨 와 김선옥 농가를 찾아 현장 교육을 진행했다. 박수남 씨는 현재 5만 여 평의 논에 봄배추를 심어 수확 후 콩을 연이어 심는 이모작 방식으로 연간 소득 3억여 원을 올리는 고수 농가다. 김선옥 농가는 400두의 한우를 키우고 있는 대표 축산농가로 현대식 한우농장을 만들기 위해 40여 년 한우를 키워온 인생 경험담을 들려줬다.

현재 도시에서 이주하는 귀농 귀촌인 대다수가 각 지원센터를 통해 이론교육부터 현장교육까지 다양한 교육을 받고 이주하고 있지만, 막상 현실에 부딪히면 시골 정서에 적응에 실패하며 도시로 재이주하는 사례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이번 교육도 협의회가 실제 선배 농가들을 멘토로 삼아 책에서는 배우지 못하는 현실적인 조언을 듣고자 마련했다. 교육에 참석한 귀농인인 최병렬씨는 "순창에 내려온 지 불과 1주만에 참여하게 됐다" 면서 "당장 이런 농장을 경영하기는 어려워도 경험담과 인생 철학을 들으면서 농촌에 정착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 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협의회는 기술교육외 `귀농·귀촌인과 지역민은 하나다` 란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마을화합잔치를 진행해 귀농 귀촌인이 마을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협의회 금과면 지회는 최근 금과면 주민자치위원과 마을이장 20명을 초대해 지회 회원 30명과 마을화합잔치를 가졌다. 황진식 지회장은 "젊은 귀농 귀촌인이 들어와야 마을 어르신들을 모실 수 있다" 며 "마을을 이롭게 하고, 새롭게 변화시키는 데 앞장 서겠다" 고 말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최근 귀농 귀촌인이 늘면서 지역민과 갈등이 불거져 마을의 안정을 해친다고 우려하는 분들이 있다" 며 "귀농 귀촌인이 더 낮은 자세로 마을주민과 화합하고 소통하기 위한 행사를 지속 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순창=전경열 기자 jgy367122@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