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포항시 오천읍. 청림동. 제철동 학부모연합 "SRF 반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1 19:30 수정 2019-07-11 19: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temp_1562823954892.-1713923321
'오천읍·청림동·제철동 SRF반대 학부모연합'은 지난 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호동 쓰레기발전소 가동중단, 폐쇄, 이전을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포항시 SRF(생활쓰레기자원화) 시설 가동에 대한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해당지역 시의원들에 대한 주민소환도 불사하겠다는 강경 입장이다.

'오천읍·청림동·제철동 SRF반대 학부모연합'은 지난 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호동 쓰레기발전소 가동중단, 폐쇄, 이전을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SRF시설의 입지 선정부터 인근 주민들에게 제대로 된 설명회도 없었고, 비행 고도제한으로 굴뚝 높이가 낮게 지어진 것은 엄연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집하장에 모아진 하루 500t 가량의 쓰레기가 내뿜는 악취와 소각으로 인한 유해 가스 등으로 인근 주민들은 호흡기 질환과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여름철 창문도 열지 못하고 답답하게 살아간다"고 말했다.

또한 "인근 경주시의 경우 쓰레기 소각장 근처에 체육관, 찜질방, 캠핑장 등을 만들어 환경에너지타운을 형성해 놓았다"며, "포항시는 지금이라도 사람이 살지 않는 곳에 택지조성으로 쓰레기 발전소와 음폐수 시설 등을 옮겨 환경그린타운을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함께 학부모연합은 "포항시의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 한 달안에 실험을 하지 않을 경우 오천, 제철, 청림지역 자녀들을 무기한 등교거부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5만 오천읍민들이 고통 속에서 수많은 집회를 열고 있음에도 강 건너 불 보듯 방관하고, 시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2명의 오천읍 시의원에 대해 주민소환에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포항=김원주 기자 kwj8966@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