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유승준 눈물, 비자발급 거부 위법…“맺혔던 한을 풀 수 있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2 01: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유승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가수 유승준이 ‘비자발급 거부는 위법하다’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에 눈물을 흘려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11일 유승준은 "한을 풀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대법원의 파기 환송 판결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번 판결을 계기로 그 동안 유승준과 가족들에게 가슴 속 깊이 맺혔던 한을 풀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02년 2월 1일 입국이 거부된 이후로 17년 넘게 입국이 거부돼 왔다. 태어나서 중학교까지 자랐던, 그리고 모든 생활터전이 있었던 모국에 17년 넘게 돌아오지 못하고 외국을 전전해야 했다. 그래서 아이들과 함께 고국에 돌아가고 싶다는 간절하고 절절한 소망을 갖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법원 판결에 깊이 감사하며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그 동안 사회에 심려를 끼친 부분과 비난에 대해서는 더욱 깊이 인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사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전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