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강인 탈퇴, 하리수…“참 씁쓸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2 02: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하리수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하리수가 강인의 슈퍼주니어 탈퇴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하리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슈퍼주니어의 데뷔 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가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것 같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누구보다 맘이 힘들 강인 동생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슈퍼주니어 자진 탈퇴를 선언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