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박상기 법무, 윤석열 지명 철회 "건의할 생각 없다"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검찰 변화 개혁 이끌 적임자" 강조
박 장관, "개각에서 물러나면 학교로 돌아가지 않는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2 05:25 수정 2019-07-12 05: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상기
박상기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건의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의에 "그런 건의를 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후보자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검찰총장으로 적합하다고 보느냐'는 질의에는 "제가 제청했던 바와 같이 총장으로서 검찰 변화와 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번 개각에서 물러나면 학계로 돌아가 교수직을 맡느냐'는 물음에는 "저는 학교로 돌아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