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시, 주민총회가 궁금하다!

당진지역 주민총회 개최 참관 접수 조기 마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2 06:44 수정 2019-07-12 06:4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본 -신평면 주민총회(2018년 7월 24일) (1)
지난해 신평면 주민총회 사진


당진시는 지난해 시범으로 도입한 후 올해 14개 읍면동 전지역으로 확대해 실시하는 주민총회에 전국적인 관심이 뜨겁다.

당진형 주민자치 우수사례 중 하나인 주민총회는 주민자치위원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마을계획단이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직접 발굴하고 일정 인원 이상의 주민이 모인 총회에서 전자투표를 통해 우선순위 사업을 선정하는 일종의 마을회의로 주민총회에서 선정된 사업은 시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아 주민들이 직접 실행한다.

시는 올해 14개 읍면동에서 실시되는 주민총회 일정에 맞춰 이달 22일부터 8월 2일까지를 주민참여 주간으로 정하고 이달 23일과 24일 주민자치 정책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이번 정책박람회와 연계해 23일 열리는 당진2동 주민총회와 24일 예정된 신평면 주민총회를 직접 현장에서 참관할 수 있도록 사전신청을 받았는데 접수 8일 만인 지난 10일 모두 마감됐다.

시에 따르면 각 주민총회별로 100명 내외의 참관객을 모집할 예정이었으나 전국에서 신청이 몰리자 당초 계획보다 참관 인원을 늘렸고 이에 따라 당진2동 주민총회의 경우 140여 명, 신평면 주민총회는 160여 명이 현장에서 주민총회 과정을 참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총회는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에 배포한 주민자치 표준조례안에 포함될 정도로 주민참여의 이상적인 주민자치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며 "광장민주주의를 표방하는 주민총회가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3일과 24일 이틀 간 당진시청사 일원에서 열리는 주민자치 정책박람회에서는 주민총회 외에도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김순은 위원장의 특강을 비롯해 다양한 주제의 주민자치 정책포럼이 이어지며 상설행사로 전국의 주민자치 우수사례 전시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열릴 예정이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