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이낙연 총리-충청권 '애증의 관계' 정치권 회자

혁신도시·행정수도 충청현안 잇단 부정적 발언 '생채기'
세종의사당 예산반영·트램 등 지역 예타면제 추진 공도
"국정 컨트롤·대권주자 거론 상황과 무관치 않아" 촌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2 11:34 수정 2019-07-12 11: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70826034800063_01_i_20170826115629847
지난 2017년 8월 이낙연 총리가 대전 주거환경개선사업 지구인 소제지구를 방문당시 주민과 환담모습.
이낙연 국무총리가 최근 대정부질문에서 충청권 최대 숙원인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원론적 답변으로 분노를 산 가운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그와 충청권과의 '애증의 관계'가 정치권에서 회자 되고 있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정책을 사실상 진두지휘 하는 입장에서 충청권에 '선물'을 안기기도 했지만, 잊을만하면 지역 현안과 관련한 부정적 발언을 하면서 생채기를 남기고 있기 때문이다.

이 총리는 지난 11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는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의 질문에 "대전, 충남 피해의식을 잘 알고 있지만, 세종시도 충청권으로 정부 여당 간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종합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대전시와 충남도가 최근 혁신도시 지정에 강공 드라이브를 거는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은 것과 다름 없다는 것이 충청권의 해석이다.

이 총리가 충청권 핵심현안 추진에 대해 부정적 뉘앙스를 풍긴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행정수도 개헌에 대한 군불이 지펴지던 2년 전인 2017년 8월는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개헌을 통해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옮기는 수도 이전에 대해 "다수 국민이 동의를 해주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충청권에선 이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동의를 전제로 행정수도 완성 공약을 제시한 상황에서 행정부 수장인 총리의 발언으로는 적절지 않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일각에선 충청권을 노골적으로 무시한 것이 아니냐며 총리의 직접 해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급기야 그해 8월 26일 대전 동구 소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행정수도 부정적 발언을 한 적 없다"며 "(행정수도)개헌을 하려면 국회 3분의 2, 국민 과반의 찬성이 있어야 하는 점을 설명한 것으로 국회·국민 의견 분포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였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앞서, 이 총리는 올 1월 충남 홍성군 광천읍을 방문한 자리에서 "혁신도시를 마구 늘려놓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며 대전시와 충남도의 최대 숙원인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부정적 뉘앙스를 풍기기도 했다.

이 총리가 충청권에 생채기만 남긴 것은 아니다. 국정 2인자로 충청권에 지방분권 및 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한 공도 인정된다.

국회세종의사당 용역비와 설계비를 정부예산에 반영시켰고 세종소재 정부부처 서울 장관 집무실 폐쇄 등을 이끌었고 대전 트램, 충북선 고속화 등 충청권 핵심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서 조사면제를 관철시키는 데도 힘을 보태기도 했다.

이같은 긍정평가 속에서도 잊을 만 하면 한 번씩 이 총리가 충청권 현안추진과 관련 뼈아픈 발언을 하면서 지역에서 이 총리와 충청권과는 '애증의 관계'가 형성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국정 전체를 컨트롤 해야 하고 차기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이 총리가 충청권을 특별히 챙기는 뉘앙스의 발언을 하기가 조심스러웠을 것"이라며 "하지만, 충청권으로선 이 총리의 발언이 아쉽게 다가오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촌평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