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김정섭 공주시장, 탄천면에서 '면민과의 대화마당' 개최

김 시장, "지금은 주민자치시대, 주민 의지가 가장 중요" 강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2 22:39 수정 2019-07-12 22: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7월12일 시민과의 대화마당(탄천면) 사진 (9)
김정섭 공주시장은 12일 탄천면을 찾아 '면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을 갖고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대화마당에는 김 시장을 비롯한 국장단과 시의원, 직속기관장을 비롯해 탄천면 주민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시간가량 진행됐다.

본격적인 대화에 앞서 탄천면민들은 지역농산물인 탄천 수박을 김 시장과 출입기자단에게 선물하며 탄천면 방문을 환영해 눈길을 끌었다.

김 시장은 "수박을 선물 받은 것은 처음이다. 오늘 대화마당 자리도 빈자리 없이 꽉 채워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면민분들이 행복해야 그것을 바탕으로 공주가 살기 좋은 곳이 된다. 인근 대도시에서 오고 고향을 떠났던 사람들이 다시 돌아오는 탄천이 되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특히, "탄천과 이인, 유구 등 외곽지역의 경우에도 주민들이 문화시설이나 복지시설, 체육시설 등을 걸어 다니며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정부의 생활SOC 사업 공모에 적극 참여해 하나하나 채워 넣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농업용수 확보 방안 및 오염된 농업용수 대책에 대한 주민 건의에 대해 김 시장은 "7월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금강수계 보 처리 방안을 논의할 텐데 금강 물 전체를 보고 대안을 모색하고 활용방안을 찾는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 요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면민들은 ▲탄천면 다목적 농업용수 개발사업 재추진 ▲무허가 축사 적법화 지원 ▲선덕천 정비 ▲석성천 제방 인근 경관수 식재 등 다양한 의견을 건의했다.

김정섭 시장은 "지금은 지방자치시대, 주민자치시대다. 지역이 어디에 있느냐하는 것보다 주민 의지가 더 중요한 시대"라며 "탄천면은 16개 읍면동 중 주민 단합이 잘 되고 있는 곳 중 한곳이다. 주민자치시대는 이런 지역이 더 반짝반짝 빛날 수 있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다음 순방일정은 ▲15일 월송동, 이인면 ▲16일 유구읍, 신관동 순으로 진행된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