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보좌관’, 이정재 최후의 전략…어떻게 될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3 00: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좌관
JTBC '보좌관' 켑처

JTBC ‘,보좌관’의 이정재가 최후의 전략을 펼쳤다.

12일 방송에서 이정재를 포함한 회의는 김동준이 전한 주민 동의서부터 시작됐다.

처음 동의서를 전한 김동준은 서북시장 재개발 동의서이다“라며 ”이렇게 체크된 건 서북시장이 아니다“라며 이정재를 각성하게 만들었다.

이에 이정재는 “얼마나 되지”라고 물었고 “더 있을거야”라며 지도를 살폈다.

신민아는 “보좌관한테 연락해보고 자료 좀 보내달라고 해라”라고 말했고 김동준은 “먼저 가보겠다”며 소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에 이정재는 “도경씨 손 좀 빌리자. 자기가 시작한 일인데 끝은 봐야지”라며 열정을 불러일으켰다.

이렇게 치열한 상황에서 보좌관들도 치밀했다. 임원희는 이정재를 향해 “영감님 흠집가는일 만들지 마라”라고 했고 이에 “최선은 너에게 부탁할게”라며 호소했고 “지금도 발바닥에 땀나게 뛰고 있다. 너가 의원이 돼서 뛰어줘야지”라며 용기를 북돋아줬다.

마지막 방송까지 남은 하루 동안 꼬인 사건은 어떻게 풀릴 수 있을까. 

우리가 몰랐던 법조인들의 스토리가 궁금하다면 마지막까지 집중하라. 금,토 오후 11시 방송.

한세화 기자 ent88@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