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FA컵 4강 진출 대전 코레일 김승희 감독, 불가능은 가능으로 이것이 축구의 힘[영상포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7 09:17 수정 2019-07-17 23:51 | 신문게재 2019-07-18 1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7c2e59ee3dbc4cb792db4d6e67dbfcc149610406
대전코레일축구단 김승희 감독(대전축구협회)
여기 대전을 연고로 하는 또 하나의 축구팀이 있다. 대전이라는 지역명을 가슴에 새기고 푸른 그라운드를 달리는 대전의 자존심, 한국 내셔널리그 소속으로 7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대전코레일 축구단이다.

대전코레일이 얼마 전 기적 같은 승리를 거뒀다. 프로와 아마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KEB 하나은행 FA컵에서 K리그1(프로 1부 리그) 강원 FC를 제압하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대전코레일이 소속된 내셔널리그는 3부 리그로 평가받는 팀이다. 3부 리그 7위 대전코레일이 1부 리그 4위 강원을 2-0으로 격파하고 결승 토너먼트에 오른 것이다. 대전 연고 축구팀이 FA컵 4강에 오른 것은 2009년 대전시티즌이 4강에 오른 이후로 10년 만의 일이다. 대전 축구계에 모처럼 활력을 불어넣은 기적 같은 업적이다.

c3e1b7b5756ed55fe2dc7afd11632d2d156222160
대전코레일이 8일 KEB하나은행 FA컵 8강전에서 강원FC에 승리글 거두고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대전코레일의 사령탑 김승희 감독은 "업적이라 할 정도로 대단한 일을 한 것이 아니다"라며 "선수들과 팬들에게 승리의 기쁨을 안겨주는 것이 감독의 첫 번째 임무인 만큼 응원해준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답하게 돼서 기뻤던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대전코레일은 FA컵 4강 진출까지 3개 프로팀을 꺾고 올라왔다. 32강에서 프로 1부 울산 현대를, 16강에서 프로 2부 서울이랜드를 제압했다. 내셔널리그 소속팀이 프로 1부 팀을 제압하는 경우는 종종 있었던 일이지만 연달아 3개 팀을 맞아 제압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 기록이다.

4d61198ecbeed1f7c19ee3cf7bceee6f1528965702
2108 내셔널리그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거두고 세리모니를 펼치고 있는 대전코레일 축구단
특히 32강전에서 울산 현대가 대전코레일에 제압당했다는 사실은 울산 입장에서는 매우 충격이었다. 울산 김도훈 감독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였다. 김승희 감독은 "선수들이 울산을 제압하고 얻은 자신감이 4강까지 오게 된 원동력이 된 것 같다"며 "선수들 모두 더 높은 곳에 갈 수도 있다. 4강전도 해볼 만하다는 의지를 보인다"고 강조했다.

FA컵 4강에는 대전코레일 외에도 프로 1부 수원블루윙즈와 상주 상무, 화성 FC가 올라왔다. 코레일이 결승으로 가기 위해선 3개 팀 중 한 팀과 승부를 겨루게 된다.

수원과 상주는 1부 리그 팀으로 모든 전력에서 코레일을 앞서있다. 화성 FC는 이번 시즌 돌풍의 주역으로 프로 1부 경남을 제압하고 4강에 올랐다. 김 감독은 "4강전 상대가 누가 되는 최선을 다하겠지만, 이왕이면 과거 승리한 경험이 있었던 수원이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승패와 상대를 떠나 상위리그 팀에 한 수 배운다는 자세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FA컵에서 우승한 팀은 아시아 최강의 클럽들이 자웅을 겨루는 AFC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진다. 만약 코레일이 4강에 이어 결승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꿈이 무대에 진출하게 되는 것이다. 아쉽지만 연맹 규정상 내셔널리그 소속팀은 AFC 챔피언스 리그 참가 자격이 주어지지 않는다. 김 감독은 "규정이 그렇다면 할 수 없는 일이지만 불가능한 일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축구의 힘"이라며 "현실적인 한계 보다는 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FA컵 우승에 도전해 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금상진 기자. jodpd@ 유채리 수습기자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