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與 "추경처리" vs 野 "방탄국회"… 대치 평행선

민주 "조건 없는 추경처리" 촉구
한국 "여당, 몽니 부리기 지속돼"
문 대통령-여야 대표 회동 주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7 14:55 수정 2019-07-17 15: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거대양당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로고
여야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를 두고 '강대강' 평행대치를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해임건의안 처리 자체에 '원천 반대' 입장을 고수하는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 장관 해임건의안과 추경 연계를 거듭 압박했기 때문이다. 여야 간 사안을 둘러싼 '네탓 공방'이 되풀이되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17일 정 장관 해임건의안의 표결 처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하며 조건 없는 추경 처리를 야권에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추경을 국방안보와 연계하는 억지 논리까지 펼쳤다"며 "추경은 정쟁과 방탄국회를 위한 수단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한 마중물로 쓰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의 발목을 잡는 무리수는 이제 그만 거둬야 한다"며 "19일 추경안 처리에 야당의 전향적인 협조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한국당은 이날 민주당이 '정경두 지키기'를 위해서 '방탄국회'를 만들고 있다고 거듭 공격에 나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여당은 계속해서 민의의 정당을 '정경두 방탄국회'로 이끌고 있다"며 "여당의 계속되는 몽니 부리기로 본회의마저 열지 못한 채 임시국회가 막을 내릴 위기임에도 장관 해임 건의안이 올라오느니 차라리 추경을 포기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해 "여당과 일부 무늬만 야당 의원은 사실상 경찰에 견학 한 번 갔다 오는 소위 '출석놀이'로 야당을 겁박하고 있다"며 "입법부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하는 한심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정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의 보조를 맞춰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대여 공세를 펼쳤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해임 건의안 표결 저지를 위해 추경안 처리를 포기하고 본회의 개최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황당한 자세로 나오고 있다"며 "마지막 방법은 국회의장이 결단을 내리는 것이다. 당초 (여야 교섭단체 3당 간) 합의대로 내일(18일)과 모레(19일) 본회의를 소집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19일 종료되는 6월 임시국회 회기 내 추경 처리가 어려워진 상황 속에 18일 진행되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간 회동이 얼어붙은 정국의 돌파구를 마련해줄지 관심이 쏠린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