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일본 보복, 노노재팬 사이트 폭주…개설자 “감정적 대응 아냐 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9 02: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노

사진=JTBC 방송 캡처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불매운동 등 반일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노노재팬 사이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노노재팬은 일본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생긴 사이트로, 일본 브랜드 상품과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상품 정보를 기재해놓았다.

 

노노재팬 개설자는 “이춘식 할아버지로 인해 사이트를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노노재팬’ 개설자이자 운영자인 김병규 씨는 지난 18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 관심을 받아야 하고 배상받아야 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아서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을 위한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만들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감정적인 대응’ 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불매운동을 강제한다면 감정적일 수 있으나 지금 펼쳐지는 운동을 보면 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 반대로 일본의 혐한 단체들이 하는 행동과 비교해 보면 불매운동이 얼마나 이성적인 건지 더 잘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못할 거라는 의견은 저도 어느 정도 동의한다. 그런데 불매운동이라는 게 어느 정도 장기화된다거나 성공적으로 효과가 발생한다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 한다”면서 “불매운동 자체가 의미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 씨는 또 의도치 않은 피해자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저도 많이 고민하는 부분”이라면서 “실제로 많은 사용자 분께서 메일을 보내준다. 이런 업체는 사실 친한 기업이고, 소상공인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는 의견을 많이 보내주신다. 그래서 최대한 빨리 기술적으로 풀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현재 ‘노노재팬’에) 올라가 있는 브랜드의 상세페이지를 만들어서 사용자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페이지를 추가하려고 한다”라고 답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