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농구

정병국 체포, 은퇴 선언하며 밝힌 입장은? 뭐라고 말했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9 02: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병국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길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의 정병국이 은퇴한다고 전했다.

 

 

정병국의 소속팀 전자랜드는 18일 “정병국은 ‘이유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들에게 죄송하고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이상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매년 공인으로서 모범적인 행동을 할 것을 주지시켜 왔으나 이런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죄송스럽게 생각 한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를 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경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린 채 길 가는 여성을 보면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로 체포됐다.

 

 

 

 

전자랜드는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정병국과 면담을 진행한 뒤 그의 의견을 받아 들여 은퇴 수순을 밟기로 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