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이흥실 출범 후 홈 쳣경기에서 수원에 2-4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1 21:29 수정 2019-07-22 18: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629대전vs광주0대1패(홈) 키쭈9 (1)

대전시티즌이 이흥실 신임 감독 출범 후 벌어진 첫 홈경기에서 패했다. 모처럼 공격이 살아나며 두골을 넣었지만 수원의 막판 뒷심에 밀리며 4골을 허용했다. 21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20라운드 대전시티즌과 수원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선제골을 넣었으나 수원에 동점골 역전골을 허용하며 2-4로 패했다.

 

대전은  키쭈를 원톱에 세우고 김승섭, 신학영, 박수창, 박인혁이 중원에 박민규, 이인규, 이지솔, 박수일이 수바라인에 배치된 5-4-1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전남은 안병준, 김동찬, 인재안을 전방에 세우고 백성동 이종원, 장성재를 중원에세운 4-3-3포메이션으로 대전을 상대했다.

 

전반 3분 대전에 행운의 찬스가 찾아왔다. 김승섭이 왼쪽 측면을 치고 들어가다 시도한 패스가 수원 수비의 손에 맞았다. 주심은 바로 PK를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키쭈가 왼발 슈팅으로 가볍게 골을 성공시켰다. 이른 시간 선제골을 허용한 수원은 라인을 대폭 끌어 올려 반격에 나섰다. 전반 15분 중원에서의 패스를 받은 백성동이 골문 앞으로 치고 들어와 날린 슈팅이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이지솔, 윤신영이 지키고 있었지만 백성동의 스피드를 이겨내지 못했다.

 

수원의 동점골 이후 경기 양상은 수원의 흐름으로 이어졌다. 안병준, 김동찬, 이재안이 부지런히 대전의 골문을 넘나들며 슈팅 기회를 만들었다. 대전은 수원의 패스 흐름을 차단한 뒤 역습으로 골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38분 키쭈가 대전진영 페널티 지역에서의 패스를 받아 골을 성공 시켰으나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팀은 선수교체로 분위기 변화를 시도했다. 대전은 박인혁과 윤신영을 빼고 김찬과 윤경보를 투입했다. 수원은 부진했던 이재안을 빼고 치솜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초반은 대전이 한결 세밀한 공격으로 수원을 압박했다. 그러나 후반 12분 수원이 얻어낸 코너킥을 백성동이 올렸고 조유민이 헤더로 방향을 바꾼 것이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수원의 역전골이었다. 분위기는 다시 수원쪽으로 흘러갔다. 교체로 들어온 치솜이 대전의 측면을 빠르게 파고들며 슈팅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중반이 넘어서며 대전도 간간히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다. 김승섭을 비롯해 김찬이 수원 진영 골문 앞까지 치고 들어가 슈팅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30분 대전은 신학영을 빼고 김세윤을 투입했다. 대전의 마지막 교체 카드였다. 후반 31분 대전이 얻어낸 프리킥이 골로 연결됐다. 박수일의 중거리 슈팅이 곧바로 수원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지난 시즌 도움 1위를 기록했던 박수일의 시즌 첫골이었다. 박수일의 동점골 이후 분위기는 다시 대전으로 넘어왔다. 키쭈와 김승섭, 김세윤이 수원의 문전을 파고 들며 역전골 찬스를 노렸다. 

 

후반 44분 대전의 압박에 눌려있던 수원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백성동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코너킥을 안병준이 헤더로 방향을 바꿔 대전의 골문 안으로 집어 넣었다.  수원은 후반 추가시간에 도 한 골을 추가했다. 대전 진영 왼쪽 측면에서 얻은 코너킥을 직접 슈팅을 시도해 골을 성공시켰다. 백성동의 추가 골로 경기는 2-4대전의 패배로 끝났다. 

 

대전은 오늘 경기 패배로 6연패 13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하며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