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하반기 반등위한 전력보강 공격-수비부문 대거 영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0 16:25 수정 2019-07-20 16: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719_175136754
대전시티즌 이흥실 호가 하반기 전력 보강에 나섰다. 대전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비와 공격 부분에 대한 선수보강을 발표했다.(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이흥실 호가 하반기 전력 보강에 나섰다. 대전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비와 공격 부분에 대한 선수보강을 발표했다.

이번에 대전으로 영입된 선수는 현역 K리그 선수들로 1부 리그와 2부 리그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이다.

FC서울에서 임대 영입한 수비수 박민규는 FC서울 유소년(오산고) 출신으로 '2014 AFC U-19 챔피언십 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거쳐 2014년 드래프트를 통해 FC서울에 우선지명 됐다. 호남대를 거쳐 2017년 FC서울에 입단했다.

주포지션은 왼쪽 측면 수비수로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측면에서의 적극적인 오버래핑이 돋보이는 선수이다. 우수한 킥력 또한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이인규는 2014년 전남에서 프로에 데뷔했으며 목포시청-광주FC-부천FC를 거쳐 대전에 입단하게 됐다. 본 포지션은 공격수였으나 2016년 목포시청으로 이적하며 수비수로 전향했다. 주 포지션은 중앙수비수로 올 시즌 부천에서 16경기에 출전했으며 빠른 발을 가지고 있어 상대 공격수들과 스피드 경합에서 이점을 가지고 있다.

울산현대로부터 임대 영입한 김태현은 통진중-통진고를 고쳐 올 시즌 울산에 입단한 신인 선수이다. 186cm 82kg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으며, 제공권이 뛰어나고 중앙수비수이지만 과감한 전방 패스를 활용한 빌드업 능력도 뛰어나다. U-23 대표팀 등 연령별 대표팀에도 소집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선수이다.

포항스틸러스로부터 임대 영입한 김찬은 포항 유소년팀인 포항제철중-포항제철고 거쳐 올 시즌 입단했다. 포항이 자랑하는 화수분 유스 시스템의 계보를 이을 신예 공격수로 주목받는 선수이다. 유소년 시절부터 연령별 대표 공격수로 활약해왔으며 189cm의 장신임에도 스피드를 겸비하고 있고 기술적인 플레이에 능한 타켓형 스트라이커이다.

대전은 현재 12득점으로 K리그2 10개팀중 최저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김찬이 득점력 부재에 시달리는 대전의 공격에 새로운 활력이 되어주길 기대하고 있다.

이제 2019시즌이 절반 정도 남은 시점에서 새롭게 영입된 네 선수가 어떠한 활약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