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황교안 "충청이 힘 모으면 총선 반드시 승리"

한국당 충남도당 당원연수회서 강조
"반드시 승리하는 정당 만들어낼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1 10:07 수정 2019-07-21 14:02 | 신문게재 2019-07-22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교환형
▲사진=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제공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충청을 찾아 지역의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온양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국당 충남도당 당원연수회에 참석해 "열사와 의사의 고향인 충청이 힘을 모아주시면 당이 (내년 총선에서) 이길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힘을 합해 앞으로 나가자"고 밝혔다.

황 대표는 "원래 충청은 '선거의 바로미터'라는 말이 있지 않냐"며 "여러분들이 열심히 뛰어주시고, 우리 충청에서 먼저 이겨야 다음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여러분들께서 그 선두에 서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청의 지지를 당부한 황 대표는 지역 주요 현안인 4대강 보 해체와 관련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충청이 4대강 보 때문에 걱정이 많음을 잘 알고 있다"며 "혼자가 아니라 함께해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당 진로와 혁신에 관해선 "미래가 있는 정당, 미래를 준비하는 정당을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청년들이 당에 많이 와서 청년들이 함께 하는 정당과 여성친화정당으로 만들고 있는데,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총선을 위한 인재영입에 대해선 "미래가 튼튼하려면 좋은 자원이 많이 들어와야 한다"며 "좋은 자원을 많이 추천받아서 추천리스트에 1700명 정도가 있다. 이분들과 어떻게 일할 것인가 현재 궁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당원연수엔 이창수 도당위원장과 정진석, 이명수, 홍문표, 김태흠, 성일종 국회의원을 비롯해 신진영(천안을), 박경귀(아산을), 정용선(당진), 박우석(논산·계룡·금산) 당협위원장과 지방의원, 당원 등이 참석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 대전·세종의 미래 위한 만남 대전·세종의 미래 위한 만남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