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4대 과기원 교수협 "전문연구요원 축소, 안보 후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2 17:53 수정 2019-07-22 18: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전문연 제도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전문연구요원 축소·폐지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과학기술원 교수협의회가 전문연구요원 제도 축소 계획에 반대하고 나섰다.

KAIST, GIST, DGIST, UNIST의 교수협의회 및 교수평의회(이하 과기원 교수협)는 22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최근 국방부에서 논의 중인 전문연 정원 축소 계획의 철회를 촉구했다.

과기원 교수협은 "과학기술 및 산업 발전과 후학 양성의 한 축을 책임지고 있는 과기원 교수로서 전문연 제도가 폐지될 가능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전문연 정원 축소를 강력하게 반대했다.

이어 "우수 과학기술 인재 국내 대학원 진학 및 해외유출 방지에 기여한 대체 불가능한 전문연 제도의 감축·폐지는 이공계 연구실의 연구능력과 중소기업의 고급기술인력 확보, 국가경쟁력 모두의 약화를 불러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군사적 기능에 경제·사회적 영역까지 포함하는 '포괄적 안보' 시대에 군의 현대화와 선진화를 이끄는 데 과학기술이 절실한 상황에서 제도의 축소는 안보의 후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교수협은 이 밖에도 제도 축소·폐지는 과학기술 생태계 붕괴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과기원 교수협은 "제도의 축소는 중소기업 및 연구기관의 첨단기술인력 부족을 초래"할 것이라며 "전문연 제도는 대학-연구소-기업으로 구성된 과학기술 생태계의 세 축 모두에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500명 전문연구요원의 현역병 전환은 복무자원 감소의 근본적 해결책이 아니다"라며 "국방부는 전문연 정원 축소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