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충남지역 중소기업 5곳 중 1곳, 일본 수출규제 '타격' 받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3 10:49 수정 2019-07-23 13:02 | 신문게재 2019-07-24 1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충남지역 반도체·디스플레이 중소기업 5곳 중 1곳의 거래처 발주량이 감소하는 등 타격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남지역본부가 지난 22일 발표한 '일본 수출규제 관련 중소벤처기업 설문조사' 결과 충남지역 반도체·디스플레이 중소벤처기업 129개사 중 30개 기업이 전년 대비 거래처의 발주가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5~19일까지 충남에 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중소벤처기업 205개사를 대상으로 메일과 팩스, 유선조사를 통해 이뤄졌으며 129개사가 응답했다.

피해기업 중 10% 이상 발주물량이 감소한 기업은 59%, 20% 이상 발주물량이 감소한 곳은 41%로 나타났다.

거래감소로 인한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한 기업 중 49% 피해 규모가 '매우 클 것'이라고 답변했으며 응답자의 69%가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주물량 감소에 대한 대응계획으로 '거래처 다변화'가 35%로 가장 높았으며 '자금확보' 18%, '비상경영체제 운영' 12% 순으로 응답했다.

자금 확보를 위한 정책자금 활용 의향에 대한 질문에는 65%가 활용계획이 있는 것으로 답변하였으며, 소요 규모는 2억원 이내가 43%로 가장 많았다.

응답 기업 중 일부는 '일본의 수출규제보다 국내 대기업(삼성, LG 등)의 투자축소로 인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시장 자체의 침체가 더욱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답했으며, 정부대응책으로 국내 부품 소재 강소기업 발굴, 기술개발투자·교육, 민·관·공의 단합된 대응체계 구축 등을 주문했다.

이에 천안시의회도 지난 22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 규탄 성명을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일부 의원들이 성명서 채택 관련 절차 부실 등을 문제 삼으면서 기자회견을 연기했다.

천안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고 경제보복 조치 중단까지 일본여행과 일본상품 구매를 자제를 당부할 예정이었다.

박남주 의회운영위원장은 "성명서 채택·발표와 관련해 의원채팅방에 공지를 했는데 이런 과정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있어 발표를 미루게 됐다"며 "의원총회를 거쳐 성명발표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천안슈퍼마켓협동조합은 지난 19일부터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일본 제품 판매 중지를 선언했다.

천안·아산지역 슈퍼 500여곳은 유통기한이 있는 주류에 한해 남은 물량은 판매하고 더 이상 주문을 하지 않는 등 일본산 제품 판매 중지 운동에 동참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