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대전 아이돌' 정은원, 도쿄행 1차 관문 통과...생애 첫 태극마크 꿈 이룰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3 13:28 수정 2019-07-23 16: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은원1
한화 이글스 내야수 정은원[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전반기 대활약으로 '대전 아이돌' 애칭을 얻은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정은원이 2020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1차 관문을 통과하면서 본선 로스터에 포함될 수 있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올 시즌이 한참 진행 중인 만큼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지만, 전반기에 보여줬던 활약을 이어간다면 생애 첫 태극마크를 가슴에 다는 것도 꿈만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즌 전 경기 출장으로 떨어진 체력과 부침을 겪고 있는 타격은 남은 경기에서 극복해야 할 숙제다. 또 KBO리그 대표 2루수 박민우(NC)·안치홍(KIA) 등과 경쟁에서도 살아남아야 한다는 부담도 안고 있다.

KBO 사무국은 23일 김경문 전임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에 승선하는 예비엔트리 90명을 발표했다.

11월 열리는 프리미어12 주관하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방침과 별도로 KBO 사무국과 KBO 기술위원회가 자체로 정한 엔트리다.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들에게 미리 준비를 잘하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KBO 기술위원회는 22일 회의를 열고 9월 WBSC에 제출하는 1차 엔트리(45명) 2배수인 90명을 선발했다.

투수 43명, 포수 6명, 1루수 6명, 2루수 5명, 3루수 5명, 유격수 6명, 외야수 19명 등이다.

이런 가운데 한화 이글스 소속 선수 6명이 예비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프로데뷔 두 시즌 만에 붙박이 2루수로 성장한 '아기 독수리' 정은원의 승선은 구단과 개인의 미래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정은원은 올 시즌 94경기를 치르는 동안 전경기에 출전해 2할7푼9리의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홈런은 5개, 안타 105개, 타점 42개, 도루 11개로 팀 내 공격·수비 모두 능한 전천후로 활동하고 있다.

정은원은 그동안 태극마크에 욕심을 내왔던 게 사실이다. 구단과 팬들도 올 시즌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정은원에 대한 대표팀 승선에 관심을 가져왔다.

정은원은 "야구 선수라면 누구나 국가대표를 꿈꾼다. 저 역시 역심이 난다"면서도 "아직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천천히 한 단계씩 올라가서 정말 좋은 선수로 인정받을 때 태극마크를 달고 싶다"고 인터뷰 한 바 있다.

대표팀 승선을 위해선 2루수 부문 예비엔트리에 포함된 4명의 선배와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국내 최고 2루수로 평가되는 박민우(3할4푼)가 주전으로 유력한 가운데 안치홍(3할2푼5리), 김상수(2할8푼9리), 최주환(2할9푼)와 함께 남은 한 두 자리를 놓고 치열한 승부를 벌여야 한다.

한화 이글스에서는 정은원을 비롯해 '간판타자' 김태균, '안방마님' 최재훈, '수호신' 정우람, '국내 에이스' 장민재'불펜 핵심' 박상원이 포함됐다.

김경문 호는 '프리미어 12' 예비 엔트리 45명을 9월 3일 제출하고, 최종 명단은(28명)은 한 달 뒤인 10월 3일 발표할 예정이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