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양승조 지사, 문 대통령에 '충남 혁신도시 지정' 건의

대통령·시도지사 간담회 참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4 15:04 수정 2019-07-24 16:34 | 신문게재 2019-07-25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3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부산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42회 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 전국 시도지사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제42차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스마트 실버케어 규제자유특구 추진을 위한 규제 완화를 건의했다. 또 ▲서해선~신안산선 직통연결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 등 지역 현안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는 문 대통령과 양 지사를 비롯한 전국 광역단체장, 관계부처 장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누리마루 에이팩하우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남도는 고령자와 장애인 건강관리 및 질환 개선을 위한 '스마트 실버케어 규제자유특구'를 준비 중이나, 노인 질환 관리를 위한 신서비스 및 신제품 개발 등에 필요한 핵심정보들이 의료법 등 관련 법령의 강한 규제에 가로막혀 있다"며 핵심규제들이 전향적으로 검토되고 완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양 지사는 "지역 혁신성장 역량 결집을 위한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이를 뒷받침 할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며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과 혁신도시는 지역발전의 활력이 되고 있으나, 여전히 도 단위에서는 충남만 혁신도시에서 배제돼 있는 실정"이라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내포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이라는 대선공약 실현과 함께, 충남을 혁신성장의 중요 거점이자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드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지역 혁신성장 역량 강화를 위한 인프라 확충과 관련해서는 서해선 복선전철과 신안산선 연동 문제를 꺼내들며, 서해선과 신안산선 직결을 건의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도의 경제위기 대응 시스템 구축·운영 상황을 설명한 뒤 "가칭 산업위기대응 특별법 제정을 통해 지역경제 모니터링, 지원 시책 및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국가 시스템과 연계한 지역 단위 위기대응시스템을 전국 지자체에 구축·운영해야한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