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버스파업 또다시 '수면 위'

오늘 제12차 버스노사 임금교섭
노조측 "요구 반영 안되면 파업"
30만원 임금인상, 정년연장 요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2 15:40 수정 2019-08-13 07: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61701010011143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지역 버스파업이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12일 전국자동차노조연맹과 한국노총 산하 충남세종지역자동차노동조합(위원장 박종익·이하 노조) 등에 따르면, 오는 13일 '제12차 버스 노사 임금교섭'이 열린다.

노조 측은 이날 열릴 임금교섭에서 자신들의 요구가 반영되지 않으면 노사 쟁의조정을 신청, 빠르면 오는 29일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번 12차 임금교섭을 사실상 마지막으로 보고, 사측에서 어떻게 나오는 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요구는 크게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월 30만원 인상과 62세로 정년연장이다.

박종익 위원장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임금 인상분을 기존보다 17만원 삭감해 30만원을 요구했다"며 "앞서 11차 회의에서 경기도는 13만원 인상으로 합의를 본 만큼, 더 낮출 의향도 있다"며 여지를 남겨뒀다. 그는 다만 "정년을 62세로 연장하는 것에 대해선 변함없다"고 못을 박았다.

현재 충남을 비롯해 경남·북, 전북 등 4개 광역도(道)에서 노사간 교섭이 진행 중이다.

노조의 상급단체인 전국자동차노조연맹은 13일 자정까지 각 도별 개별교섭을 통한 타결이 안되면, 이튿날인 14일 회의를 소집한 뒤 노사 쟁의조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만약 쟁의조정을 신청하면 이날로부터 15일이 지난 오는 29일 공식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도에서는 노사간 갈등을 중재하기 위해 버스요금 인상 용역을 발주했다. 도의회 의견 청취를 거쳐 도소비자정책위원회의 심의 후, 각 시·군에 표준인상안을 통보할 방침이다.

또 준공영제를 포함한 버스노선 개편 용역계약도 추진 중이다. 올해 도에서는 농어촌버스와 시내버스 75억원(도 30 : 시군 70%), 시외버스는 91억원(전액도비) 등 총 166억원을 지원했다. 도는 준공영제를 도입할 경우 약 448억원(2.7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도 관계자는 "도에서는 노조와 사측을 만나 최대한 파업만은 막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지난해에도 20차례 가까이 교섭이 진행된 만큼, 이번 12차 교섭이 버스 파업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