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홍석환의 3분 경영

[홍석환의 3분 경영] 영혼 있는 인사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09:20 수정 2019-08-13 10: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홍석환_사진(제출용)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매주 일요일 성당에 가면 절반은 제대 앞에서 해설을 담당합니다.

특별히 하는 일은 없어도 시작부터 중간중간 일어나 앉게 하고, 찬송가 몇 페이지를 외치며 함께 기도문을 읽어야 합니다.

해설자의 말 한마디에 수백 명의 형제자매가 움직이기 때문에 실수하면 몹시 난처해집니다.

미사를 마치고 퇴장하는데 한 어르신이 "형제님은 목소리가 참 좋고 여유롭게 해설을 보니까 편안해" 하며 인사를 하네요.

15년 넘게 해설을 했지만, 항상 긴장감이 있었는데 어르신의 말씀에 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매일 매일 같다고 생각하지만 똑같은 날은 단 하루도 없잖아요. 곁에 있는 그 누구에게 영혼 없는 인사가 아닌 마음에 간직되는 인사를 하는 행복한 하루 이끄세요.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